상단여백
HOME 제약·의료산업
당뇨병 치료제 ‘액토스’ 30mg 보험급여 적용

한국다케다제약은 당뇨병 치료제인 ‘액토스(성분명 피오글리타존)의 보험급여가 지난 1일부터 30mg 용량까지 확대 적용됐다고 밝혔다.

액토스는 국내에서 15mg과 30mg 두 가지 용량으로 출시됐으나 보험급여는 15mg 단독요법에만 인정됐었다.

한국다케다제약 이춘엽 대표는 “이번 보험급여 확대를 통해 기존의 15mg 사용으로 혈당 개선 효과가 나타나지 않는 환자들의 부담을 덜어주는 한편 의사와 환자 모두에게 보다 다양한 치료 옵션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한국다케다제약은 앞으로도 국내 당뇨병 환자들이 건강한 삶을 영위 할 수 있도록 혁신적인 당뇨병 치료제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손의식 기자  hovinlove@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의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