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약·의료산업
삼성전자, 모바일 헬스 기술로 개발도상국 의료 지원

삼성전자는 한국국제협력단(이하 KOICA)과 '모바일 헬스(m-health)' 사업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양 측은 이번 협약을 통해 모바일 기기를 활용해 병원에 가기 어려운 개발도상국 지역 주민들을 위한 효과적인 보건의료서비스 지원 방안을 모색키로 했다.

삼성전자는 모바일 헬스 관련 솔루션 개발과 스마트 모바일 기기, 개발 인력 등을, KOICA는 개발도상국 현지 인프라와 보건의료 분야 공적개발원조(ODA)을 진행한 경험을 각각 제공할 계획이다. 

양 측은 향후 유니세프(UNICEF) 등의 국제기구와 미국국제개발처(USAID) 등 선진 원조기관과 '모바일 헬스' 협력 관계 구축도 진행할 방침이다.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김종신 상무는 "삼성전자의 모바일 기기, 모바일 헬스 관련 솔루션과 KOICA의 개발도상국에 대한 인프라 등 값진 경험이 연계돼 개발도상국을 대상으로 효과적인 모바일 헬스 사업 협력관계가 구축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