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약·의료산업
바이오 의약품 핵심소재 ‘프로틴A’ GE 독점공급 깨진다

대한뉴팜은 바이오 의약품 생산에 반드시 필요한 핵심 공정소재인 '프로틴 A'의 국내 공급 다원화를 위해 한국∙미국∙중국∙일본 등 아시아지역 4개국 관련 기업과 전략적 제휴를 맺었다고 5일 밝혔다.

그 동안 '프로틴 A'의 국내 공급은 GE(제너럴일렉트릭)가 독점해 왔으나, 이번에 대한뉴팜이 미국 진스크립트(GenScript), 일본 파마윈 재팬(Pharmawin)와 공급계약을 체결함으로써 '프로틴 A'의 국내 공급을 도맡게 됐다.

또한 미국의 GenScript는 제품 제조와 기술지원의 역할을, 일본의 Pharmawin은 아시아 세일즈 마케팅 총괄과 기술지원 서비스를 담당하는 한편, 중국의 이토추 상하이(Itochu Shanghai)는 선진 시장 진출의 경험 및 시스템을 공유함으로써 중국 진출을 위한 코디네이터 역할을 담당할 계획이다.

대한뉴팜에 따르면 프로틴 A는 바이오 의약품의 생산성과 관련한 효율, 시간, 단가, 순도를 결정하는 중요한 요소로, 국내 기업과 연구소 및 대학교에서 정제공정에 이를 사용하고 있어 생산성 향상이 가격 경쟁력 확보에 중요한 비중을 차지한다.

이 회사 배건우 대표는 “향후 지속적인 기술 제휴를 통해 다양한 제품 포트폴리오를 구성해 한국의 바이오 의약품 생산에 필수적인 제품을 공급할 예정”이라며 “제휴를 통해 진행되는 바이오 제품 또는 서비스에 대한 대한뉴팜의 관여도도 지속적으로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손의식 기자  hovinlove@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의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