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약·의료산업
다국적 복제약 기업 국내시장에 ‘군침’

해외 복제약 기업의 국내 진출 움직임이 빨라지고 있다.

31일 보건복지부와 제약업계에 따르면 세계 최대 복제약 업체인 이스라엘계 테바가 매출 1천억원 이상의 국내 제약업체와 인수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

복지부 안도걸 보건산업정책국장은 최근 한 토론회에서 테바가 국내 사업을 본격 추진할 계획이며 매출 1천억원 이상의 국내 제약업체와 인수 협상을 벌이고 있다고 전했다.

이에 앞서 미국계 복제약 기업 알보젠은 지난 19일 근화제약[002250]을 인수한다고 발표했고, 올해 초에는 미국계 제약사 화이자가 복제약 브랜드 화이자 바이탈스를 출범시켰다.

이는 국내 복제약 시장이 토종 제약사의 전유물이나 다름없었던 작년 말까지의 상황과는 크게 달라진 것이다. 국내에 진출한 다국적 제약사는 신약 개발기업이 대부분이었고, 국내 진출한 외국계 복제약 기업은 지난 2006년 설립한 노바티스 계열의 한국산도스가 사실상 유일했었다.

올해 들어 글로벌 복제약 기업의 국내 진출이 빨라진 것은 약가인하 등으로 국내 제약업 성장이 둔화, 인수합병 방식의 국내 진출이 용이해지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업계에서는 실적이 부진하고 뚜렷한 성장동력을 확보하지 못한 K사, M사, Y사 등 5∼6개 업체가 테바의 피인수 대상으로 거론되고 있다.

제약업계 관계자는 "'약 좋아하는 한국인'은 글로벌 복제약 기업에 매력적인 시장"이라며 "국내 복제약 시장을 놓고 국내외 업체간 경쟁이 치열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합뉴스  webmaster@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