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약·의료산업
"엑셀론 패취, 알츠하이머 치매환자 편의성 높여"

한국노바티스주식회사는 대한치매학회와 함께 최근, 한국, 일본, 대만, 홍콩 등 동아시아 알츠하이머 치매 전문가 60여명을 초청해 포럼을 개최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날 포럼은 한국, 일본, 대만에서 진행한 치매 치료제 엑셀론 및 엑셀론 패취의 임상 경험 발표와 각국의 치매 진단 및 의료 시스템에 대한 패널 토의로 진행됐다.

일본의 국가 노인병학과 노인학센터 내과원장 엔도 히데도시(Hidetoshi Endo)교수는 “859명의 알츠하이머 치매 환자를 대상으로 24주간 엑셀론 패취를 사용한 임상 결과, 일상생활수행력 항목에 포함되는 외출, 약물 복용, 의사소통, 옷 입기 항목 등에서 위약 환자 대비해 의미 있는 차이를 보였다”고 말했다.

엔도 교수에 따르면 ‘외출’ 항목은 정상 대비 위약 환자가 -4.79% 정상보다 현저히 악화된 것에 비해 엑셀론 패취 처방 환자는 -0.3%에 불과해 큰 차이를 보였다.

대만 국립청궁대학교 신경과 밍치 페이(Ming-Chyi Pai) 교수는 ‘알츠하이머 치매 환자의 행동심리증상(BPSD, Behavioral and Psychological Symptoms of Dementia) 관리와 엑셀론에 대하여’라는 주제로 엑셀론 사용 시, 정신병적 약물 치료를 요하는 치매의 행동심리증상의 발현을 지연시킬 수 있다는 결과를 발표했다.

분당서울대병원 신경과 김상윤 교수는 “엑셀론 패취는 24시간 동안 지속적으로 약물을 고르게 전달해서 약물 농도를 일정하게 유지하도록 고안된 치료제인 만큼 효과와 더불어 환자 및 보호자의 편의성이 매우 높다”며 “의사의 정확한 설명과 함께 사용하는 것이 좋다”고 소개했다.

발제 후 이어진 세션에서는 ‘알츠하이머 치매 환자의 진단 및 의료 시스템’에 대한 한국, 일본, 대만, 홍콩 등에서 참가한 연자 발표와 함께 패널 토의가 이어졌다.  

이번 포럼을 공동 주최한 대한치매학회 한일우 이사장은 “동아시아 알츠하이머 치매 전문가가 모인 첫 포럼으로, 새로운 치료법에 대한 경험을 공유하고, 각국의 환자 돌봄 시스템 및 정책을 알아보는 뜻 깊은 자리였다”며 “비슷한 문화권 속에서 생활하는 동아시아인의 치매 관련 데이터를 상호 교환하는 학술 행사를 통해 치매 환자를 위한 양질의 의료 체계 마련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노바티스 중추신경계질환사업부 총책임자 배미경 상무는 “동아시아 알츠하이머 치매 전문가의 임상 경험 공유를 통해 엑셀론 및 엑셀론 패취가 환자의 일상생활능력과 행동심리증상 완화에 효과를 보인다는 것을 확인한 의미 있는 자리였다”며 “동아시아권에 엑셀론 패취가 상용되는 국가를 대상으로 포럼이 확대돼 명실상부한 동아시아 알츠하이머 치매 전문가 포럼으로 규모와 내실을 다질 수 있게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손의식 기자  hovinlove@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의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