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의협 "의사 비윤리적 행위 용납 안돼"

대한의사협회는 26일 환자를 병원에 데려오는 대가로 사설환자이송단에 수억원의 금품을 준 정신병원장과 돈을 받은 이송단 대표가 무더기로 경찰에 적발된 사건과 관련해 "어떠한 경우라도 의사의 비윤리적 행위는 용납되어서는 안된다"고 밝혔다.

의협은 "경찰과 정부는 불법행위를 자행한 의사 명단을 즉시 의협에 통보, 의협이 윤리위원회의 자율징계 등을 통해 자정노력을 할 수 있도록 여건을 마련해줘야 한다"며 "이처럼 비상식적이고 탈법적인 행위를 자행하여 환자를 우롱하고 건보재정을 좀먹는 병원은 사무장병원인 경우가 대부분"이라고 지적하며 사무장병원 퇴출을 위해 정부의 보다 적극적인 대응을 주문했다.

또한 "앞으로 비윤리적이거나 불법을 자행한 의사들에 대해서는 엄격한 자정노력을 할 것이며, 이와 관련된 사항에 대해서는 경찰 및 정부와 긴밀히 협조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