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교통소음 심한 곳에 살면 심근경색 위험↑

교통소음이 심한 곳에 살면 심근경색 위험이 높아질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덴마크 암학회의 메티 소렌슨(Mette Sorenson) 박사가 5천여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분석 결과 교통소음 10데시벨 올라갈 때마다 심근경색 위험이 12%씩 높아지는 것으로 밝혀졌다고 영국의 데일리 메일 인터넷판이 23일 보도했다.

교통소음이 왜 심근경색과 연관이 있는지는 알 수 없으나 교통소음으로 인한 스트레스와 수면방해 때문일 것으로 소렌슨 박사는 추측했다.

스트레스와 수면장애는 흡연자의 경우 담배를 더 많이 피우게 되는 등 생활습관의 변화를 가져올 수 있다는 게 소렌슨 박사의 지적이다.

수면장애는 심혈관질환 위험을 촉진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는 만큼 교통소음 노출은 주간보다 야간이 더 해로울 것이라고 그는 덧붙였다.

이 연구결과는 온라인 과학전문지 '공중과학도서관(PLoS ONE)에 실렸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합뉴스  webmaster@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