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약·의료산업
"트라젠타, 2형 당뇨병환자 혈당 강하 효과 입증"

한국베링거인겔하임과 한국릴리의 ‘트라젠타(성분명 리나글립틴)’가 신기능 저하 위험이 높은 제2형 당뇨병 환자군의 혈당 강하와 소변 알부민 크레아티닌 비율(UACR, urinary albumin-to-creatinine ratio) 개선에 효과를 보였다는 연구 결과가 제72회 미국당뇨학회(ADA)에서 발표됐다.

이번 연구는 신장 기능 저하 위험이 높고 ACEs(안지오텐신전환효소억제제), ARBs(안지오텐신수용체차단제)와 같이 당뇨병성 신질환의 표준 치료요법으로 사용되는 혈압치료제로 안정적인 관리가 이뤄지고 있는 제 2형 당뇨병 환자 227명이 포함된 가운데 24주 동안 진행된 4개의 무작위 이중맹검연구 결과를 사후 분석하는 식으로 진행됐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트라젠타 투여군은 소변알부민-크레아티닌 비율을 (urinary albumin-to-creatinine ratio: UACR) 베이스라인 대비 33%까지 감소시켰다.

또 트라젠타 투여군은 위약투여군에 비해 당화혈색소(HbA1c)가 0.71% 감소, 소변알부민-크레아티닌 비율도 29%나 감소하는 효과를 보였다.

핀란드 헬싱키대학 중앙병원의 신장내과 펄 헨리크 그룹(Per Henrik Groop) 교수는 “이번연구를 통해 트라젠타로 치료를 받은 환자들은 혈당 조절과 함께 소변 알부민이 감소된 것으로 분석됐다”며 “제2형 당뇨병 환자 치료에 있어 환자의 신장 기능을 고려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기 때문에 이 분야에 대한 연구가 더욱 활발히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손의식 기자  hovinlove@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의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