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운동하면 건강에 유익..단, 10%는 제외"

운동은 건강에 더할나위 없이 좋다는 것이 일반적인 인식이다. 하지만 일부 사람들은 운동을 하면 오히려 건강이 나빠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뉴욕타임스(NYT)는 미국의 운동 관련 전문가 그룹이 일반인 1천687명을 대상으로 한 연구 결과를 인용, 운동을 하는 사람 가운데 10% 가량은 혈압이나 인슐린 수치, 고밀도지단백(HDL) 콜레스테롤 등 심장과 관련한 지표 가운데 최소한 한가지 이상이 악화됐다고 3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또 7% 가량은 두가지 이상의 지표가 운동으로 인해 나빠진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를 진행한 전문가들 중에는 국민건강 증진을 위한 가이드라인을 만든 사람도 있는 등 연구는 신뢰할만한 것으로 평가된다.

이처럼 일부 사람들의 지표가 악화된 것에 대해 전문가들은 이유를 모르겠다고 털어놨다.

연구를 담당한 페닝턴 바이오메디컬 연구센터의 클로드 부차드 교수는 결과를 놓고 "참으로 이상한 일"이라고 평가했다.

국립 심장,폐,혈액연구소의 심장혈관과장 마이클 라우어 박사는 이번 연구에 참여하지 않았지만 "연구는 잘 진행된 것이며 흥미로운 결과를 보여준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가 국민들에게 안좋은 영향을 미칠 것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있다.

스탠퍼드 예방연구센터의 윌리엄 해스켈 명예교수는 "운동을 안할 구실을 찾는 사람들이 매우 많다. 그들은 이번 연구를 언급하며 '내가 틀림없이 그 10% 중에 포함되는 사람일 것'이라고 핑계를 댈 것"이라고 지적했다.

역효과가 난 사람들의 비율이 10%지만 효과가 지나치게 많이 나타난 사람들의 비율도 10%였다.

나머지 80%의 사람들은 효과가 조금, 혹은 충분히 나타났거나 변화가 없었다.

운동효과에 관한 연구의 일반적인 문제점은 연구자들이 흔히 운동하는 사람들의 혈압이나 인슐린 수치 등은 측정하지만 이들이 얼마나 오래 살고, 심장발작을 얼마나 덜 일으키는지 등은 충분히 체크하지 못한다는 점이다.

연구자들은 단지 수치가 개선됐으므로 건강도 좋아진 것 아니냐고 추정할 뿐이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합뉴스  webmaster@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