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서울대 줄기세포 논문..조작 논란 휩싸여

줄기세포를 연구하는 서울대 수의과대 강수경 교수가 논문 조작 논란에 휩싸여 국내·외 과학계에 파문이 일고 있다.

29일 서울대, 생물학연구정보센터(BRIC), 리트랙션와치(Retraction Watch) 등에 따르면 이달 초 익명의 국내제보자가 그동안 강수경 교수의 논문을 실었던 10개 국제학술지에 파일을 보내 강 교수의 논문에 문제를 제기했다.

제보자는 70장 분량의 파워포인트 파일에서 강 교수가 14개 논문에 실었던 실험결과 사진을 비교하며 같은 사진을 중복했다고 주장했다.

제보자는 강 교수에게 연구비를 준 한국보건산업진흥원, 한국연구재단, 서울대 연구처장 등 3곳의 이메일 주소를 공개하고 이번 사안에 대해 공식자료를 요청하라고 제안했다.

제보 파일을 받은 국제학술지들은 조사에 착수하고 강 교수에게 해명을 요구했다.

이 가운데 ARS(항산화 및 산화환원신호) 학술지가 24시간 내 사실이 아님을 입증하거나 논문 철회를 요구하자, 강 교수는 ARS에 게재한 논문 2편과 투고 중이던 논문 2편을 회수했다.

강 교수는 이와 관련 "고의가 아니라 단순 실수"라며 "해명으로 주어진 시간이 너무 짧아 논문 게재를 철회했고 추후 ARS측에 재실험을 요청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제보를 받은 다른 학술지인 브레인(Brain)과 에이징셀(Aging Cell) 등은 강 교수의 실수를 인정하고 부분 수정을 요청했다.

서울대 수의과대 류판동 학장은 "현재 당사자에게 소명을 요구하고 관련 교수들과 경위를 파악 중"이라고 말했다. 서울대는 예비조사를 거쳐 연구진실성위원회 본회의를 소집할지 등 이번 논란에 대한 공식 입장을 발표할 예정이다.

줄기세포를 연구하는 국내연구자들은 신중한 입장을 당부했다. 이번 논란으로 한국 줄기세포 연구에 대한 국내·외 신뢰가 깨질까봐 우려하는 목소리였다.

국내 줄기세포 대가인 모 대학 교수는 "강수경 교수 논문에 문제가 제기된 것은 사실이지만 제보자가 주장한 내용이 사실인지 밝혀지지 않은 상황에서 황우석 사건과 연결지어 매도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서울대의 또 다른 교수는 "제보자가 강 교수의 수많은 실험결과 사진 중에 특수단백질검출검사(Western Blot)만 문제 삼은 게 매우 악의적"이라며 "이 검사법의 결과는 밴드로 나타나 누가해도 유사해보일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국내 BRIC 커뮤니티에는 "편집상의 오류로 보여지는 부분이 있으니 성급한 판단을 자제하자"는 의견과 "이렇게 많은 오류는 명백한 의도에 의한 것"이라는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합뉴스  webmaster@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