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정자 성숙시키는 핵심 유전자 발견

정자 형성 최종 단계에서 정자를 성숙시키는 유전자가 발견됨으로써 남성 불임과 피임을 동시에 해결하는 열쇠가 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영국 에든버러 대학 유전내분비학교수 리 스미스(Lee Smith) 박사는 고환에 있는 카트날-1(Katnal-1)이라는 유전자가 정자를 성숙시키는 기능을 수행한다는 사실을 밝혀냈다고 메디컬 뉴스 투데이가 26일 보도했다.

이 유전자는 생식세포의 성숙을 지원하는 고환의 세르톨리 세포(Sertoli cell)에서 발현된다고 스미스 박사는 밝혔다.

이 유전자를 숫쥐에서 제거하자 숫쥐는 생식능력을 상실했다.

이 유전자의 발견으로 남성호르몬 분비를 교란시키지 않아도 되는 새로운 남성 피임약 뿐 아니라 이 유전자 결함에 의한 남성불임을 치료할 수 있는 방법도 개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 유전자는 정자 형성의 마지막 성숙단계에만 관여하기 때문에 이 유전자를 표적으로 하는 새로운 남성피임약이 개발된다 해도 정자생성의 초기단계와 전반적인 정자생산 기능은 영향을 받지 않는다고 스미스 박사는 설명했다.

따라서 약물에 의한 피임효과를 되돌리는 것도 가능할 것이라고 그는 전망했다.

정자의 생성과 성숙은 생식세포와 이들을 뒷받침하는 지원 메커니즘의 상호작용에 의해 이루어지는 복잡한 과정이다.

지원 메커니즘의 핵심은 정자의 건강과 성장에 없어서는 안 되는 영양소와 기타 물질들을 공급하는 미세소관(microtubule)이라고 불리는 지지구조이다.

이 지지구조의 활동을 조절하는 기능을 수행하는 것이 바로 이 유전자라는 것이 스미스 박사의 설명이다.

이 연구결과는 온라인 과학전문지 '공중과학도서관-유전학(PLoS-Genetics)'에 실렸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합뉴스  webmaster@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