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아·태 지역 대장암 석학들 세브란스로 모인다18~19일 대장암 학술대회 개최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서 급증하는 대장암의 예방과 치료에 대한 공동 대책을 모색하는 자리가 마련된다.

세브란스병원 대장암클리닉(팀장 김남규)은 18일~19일 이틀동안 세브란스병원에서 '제1회 아시아․태평양 대장암 학술대회 및 제10회 연세 대장암 국제 심포지엄'을 개최한다.

'대장암 치료의 새로운 지평을 향하여'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심포지엄에는 네덜란드와 일본, 중국 등 12개국 31명의 대장암 전문가와 국내 대학병원 교수들이 참여한다.

서울대 의대 예방의학과 안윤옥 교수가 '한국인의 대장암 발생 증가 원인 분석'을 발표하고, 일본과 홍콩, 싱가포르 등 국가별 대장암 조기발견을 위한 검진사업 분석 결과도 소개된다.

또한 동경대학 토시아키 와타나베 교수, 베이징대학 구 진 교수, 서울대병원 종양내과 방영주 교수, 아소카대학 마사키 모리 교수가 대장암의 분자 생물학적 접근을 통한 예후와 치료, 줄기세포 연구에 대한 최신 연구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네덜란드 니메겐의료원 나그테갈 교수는 '대장암의 다학제 치료에 대한 경험'을 주제로 특강을 연다.

세브란스 대장암클리닉은 이번 학술대회를 통해 아태지역 대장암의 연구와 진료, 교육 등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고 인프라를 구성해 대장암 발병률과 사망률 감소에 합동 전략을 논의할 계획이다.

대장암클리닉 김남규 교수는 "미국과 영국 등 선진국에서는 대장암 발병률이 줄어들고 있지만 우리나라를 비롯해 아태 지역 국가에서는 증가하는 추세"라며 "아태 국가 전문가들이 이런 문제를 인식하고 앞으로 대장암에 대한 공동 연구를 통해 치료의 질을 높이고 궁극적으로 아태지역 대장암 발병을 감소시키는 데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