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덜 먹으면 기억력 유지에 도움

노인은 덜 먹는 것이 기억력을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메이요 클리닉의 요나스 제다(Yonas Geda) 박사는 70세 이상 노인 1천명을 대상으로 칼로리 섭취량과 기억력 저하 사이의 연관성을 분석한 결과 하루 2천143칼로리 이상을 섭취하는 노인은 경도인지장애(MCI: mild cognitive impairment)를 나타낼 가능성이 2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MCI란 건망증보다는 좀 더 심한 경우로 같은 이야기를 여러번 되풀이 하거나 들은 얘기를 기억 못 하거나 계산을 하면서 자주 실수를 저지르는 경우를 말한다.

MCI가 심해지면 알츠하이머 치매로 이어질 수도 있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신경학회 연례회의에서 발표되었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합뉴스  webmaster@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