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생물테러 악용 논란 AI 연구논문 공개

사람과 사람 사이에 전파가 가능한 인공 조류인플루엔자(AI) 바이러스에 관한 연구논문 2편이 생물테러 악용 우려를 둘러싼 논란으로 공개가 보류되다가 이 중 한 편이 내용수정을 거쳐 마침내 공개됐다.

미국 위스콘신-메디슨 대학의 가와오카 요시히로(Yoshihiro Kawaoka) 박사가 작성한 이 연구논문은 영국의 과학전문지 '네이처(Nature)' 온라인판(5월2일자)에 발표됐다.

네덜란드 에라스무스 메디컬센터의 론 푸시에(Ron Fouchier) 박사가 쓴 다른 한 편의 연구논문은 나중 미국의 과학전문지 '사이언스(Science)'에 발표될 것으로 보인다.

이 두 편의 연구논문은 작년 12월 사이언스와 네이처에 각각 발표될 예정이었으나 이 두 연구팀에 연구비를 지원한 미국정부 보건당국이 테러국가나 테러조직에 의해 악용될 위험이 있다면서 논문 전문을 발표하지 말아 줄 것을 요청, 발표가 보류됐다.

이는 학계의 논란을 불러일으켰으며 두 연구팀은 결국 연구논문을 일부 수정해 다시 제출했다.

이어 23명의 전문가로 구성된 미국생물안보위원회가 이 수정본을 먼저 심의, 공개에 동의했고 미국보건당국도 이를 받아들였다.

이 연구논문 중 하나를 먼저 발표한 네이처는 수정본이 원래의 연구내용과 크게 다르지 않다고 밝혔다.

AI는 오래전부터 아시아 지역에 끊임 없이 나타나 AI에 감염된 조류와 직접 접촉한 사람도 종종 감염되고 있다. 그러나 AI에 감염된 사람으로부터 다른 사람이 감염된 사례는 아직 없다.

이 두 연구팀은 AI가 언젠가는 사람과 사람 사이 감염이 가능한 돌연변이를 일으킬 수 있다는 우려에서 과연 이것이 가능한지를 확인하기 위해 그런 AI 변종을 인공적으로 만들어 본 것이다.

네이처에 발표된 연구논문에 따르면 연구팀은 먼저 1997년 홍콩에 처음 나타난 이래 오늘날까지 산발적으로 발생하는 AI바이러스(H5N1) 변종의 표면단백질 헤라글루티닌(HA)을 만드는 핵심유전자를 빼내 인간의 호흡기세포와 더 잘 어울릴 수 있도록 변이시켰다.

이어 2009년 세계를 휩쓴 신종플루 바이러스(H1N1)의 HA유전자를 이 조작된 유전자로 대체했다.

여기에 4개의 유전자를 더 변이시킨 교잡종(H5/H1)을 인간과 호흡기가 너무 비슷해 독감 바이러스 테스트 모델로 사용되는 흰담비에 주입했다.

이 인공 바이러스에 감염된 흰담비들은 호흡기비말(respiratory droplet)을 통해 다른 흰담비들을 감염시켰다.

이는 이 인공 바이러스가 100%는 아니더라도 그에 가까운 비율로 인간 대 인간 감염을 일으킬 수 있음을 보여준 것이다. 그러나 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흰담비는 한 마리도 죽지 않았다.

네덜란드 연구팀이 만든 인공 바이러스는 이보다 더 위험한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합뉴스  webmaster@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