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야뇨증 원인은 특정 단백질 결핍

야뇨증 원인은 특정 단백질 결핍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일본 교토(京都) 대학의 오가와 오사무(Osamu Ogawa) 박사는 코넥신43(connexin43)이라는 이 단백질이 부족하면 방광으로 하여금 방광이 가득 찼다고 믿게 해 배뇨하라는 신호를 뇌에 보내게 된다고 밝혔다.

코넥신43은 낮과 밤의 신체기능을 조절하는 생체시계에 관여하는 단백질 복합체의 일부로 이 단백질이 부족하면 방광의 평활근이 방광이 찼다는 느낌을 주는 신경신호에 과민하게 반응한다고 오가와 박사는 설명했다.

그의 연구팀은 코넥신43을 만드는 유전자가 없는 녹아웃 쥐를 만들어 소량의 액체에도 자색으로 변하는 필터종이를 사용해 야간의 소변 빈도를 측정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을 확인할 수 있었다.

야뇨증은 이 단백질 결핍 외에도 방광의 신호에 의해 활성화되는 대뇌피질 특정부위의 손상 또 신장의 야간 소변생산 과다 등으로 발생할 수 있다고 오가와 박사는 밝혔다.

야뇨증은 주로 노인들에게 나타나지만 아이들에게도 흔히 발생한다.

이 연구결과는 영국의 과학전문지 '네이처 커뮤니케이션(Nature Communications)' 최신호에 실렸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합뉴스  webmaster@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