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관절내 소포체 스트레스가 류마티스 관절염 주요인"

관절의 내 소포체가 받는 스트레스가 류마티스 관절염의 결정적인 원인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면역질환융합연구사업단 김완욱(가톨릭대학교 성빈센트병원)·조철수(가톨릭대학교 여의도성모병원)·유승아 교수팀은 포스텍 황대희·유성용 교수팀과 공동 연구결과, 정상적인 관절이라도 지속적으로 '소포체 스트레스(ER stress)' 를 받을 경우 류마티스 관절염이 생길 수 있음을 규명했다고 27일 밝혔다.  

소포체(ER.Endoplasmic Reticulum)는 세포 내에서 단백질을 형성하는 중요한 기관으로서 세포 내 잘못된 구조의 단백질이 쌓이게 되면 소위 '소포체 스트레스(ER stress)'를 일으키게 된다.  소포체가 스트레스를 효과적으로 제어하지 못하는 경우 뇌졸중, 암, 당뇨병을 유발할 수 있다고 알려져 있다.  김 교수팀은 류마티스 관절염 환자의 관절은 지속적으로 `소포체 스트레스`를 받고 있으며 이로 인해 '파누스' 덩어리가 증식해 뼈와 연골을 파괴한다는 것을 증명했다. 
또한 생쥐를 이용한 동물실험에서 '소포체 스트레스'를 일으키는 핵심 유전자인 Grp78를 제거할 경우 관절염이 현저히 감소함을 확인했다

김완욱 교수는 "이 연구를 통해 기존의 연구결과와는 완전히 다른 각도에서 류마티스 관절염의 원인이 밝혀지게 되었고 이로 인해 관절염을 진단하고 치료하는데 새로운 지평이 열릴 것"이라고 말했다.  보건복지부와 보건산업진흥원이 지원하는 선도형 특성화 연구 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된 이번 연구결과는 JEM (Journal of Experimental Medicine) 4월호에 게재됐다.

서의규 기자  sunsu@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의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