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류머티스 관절염 치료에 서광

류머티스 관절염을 근원적으로 치료하는 약이 개발되었다고 영국의 데일리 메일 인터넷판이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영국 뉴캐슬 대학의 그램 오보일(Graeme O'Boyle) 박사는 면역세포인 T세포의 관절 공격을 차단할 수 있는 치료물질(PS372424)이 개발돼 쥐실험에서 효과가 확인되었다고 밝힌 것으로 이 신문은 전했다.

류머티스 관절염은 백혈구의 일종인 T세포가 신체의 관절이 있는 부위를 공격해 발생하는 자가면역질환이다.

오보일 박사는 유전조작을 통해 인간의 면역체계를 갖게 류머티스 관절염 모델쥐에 이 치료물질을 투여한 결과 T세포의 관절 침투 능력이 차단되었다고 밝혔다.

"손상된 관절은 T세포를 불러오는 '깃발'로 뒤덮여 있는데 이 물질은 T세포의 눈을 가려 이 '깃발'을 보지 못하게 한다"고 그는 설명했다.

기존의 치료법은 이 '깃발'을 하나하나 쓰러뜨리는 것이다.

이 치료물질은 관절을 공격하는 활성화된 T세포만을 표적으로 삼기 때문에 다른 면역세포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고 오보일 박사는 밝혔다.

이 물질은 활성화된 T세포에서만 발견되는 특정 수용체(CXCR3)와 결합하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오보일 박사는 앞으로 이 치료물질을 더욱 개선해 임상시험을 준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연구결과에 대해 영국 관절염연구학회의 앨런 실먼 박사는 류머티스 관절염 치료법이 많이 발전하기는 했지만 이 치료법들이 모든 환자에 듣는 것은 아니고 또 반응이 나타나더라도 관절을 손상시키는 염증이 완전히 해소되지 않는다면서 이 새로운 치료물질이 사람에게도 효과가 있다면 염증 차단이 가능할 것이라고 논평했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국립과학원회보(Proceedings of National Academy of Sciences) 최신호에 발표되었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합뉴스  webmaster@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