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자폐아 사회성 결핍은 '거울신경' 장애

자폐아의 사회성 결핍은 뇌의 거울신경 시스템(mirror neuron system)이 듣지 않기 때문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거울신경 시스템이란 다른 사람이 어떤 동작을 하는 모습을 관찰할 때와 자신이 똑같은 동작을 실행할 때 활성화되는 신경세포를 말한다. 사람은 이를 통해 상대방의 의도를 이해하고 자신의 행동에도 영향을 받게 된다.

호주 모나쉬 대학의 피터 엔티코트(Peter Enticott) 박사는 자폐아의 뇌에서 거울신경 시스템의 결함이 발견되었으며 자폐아의 사회성 결핍은 이 때문이라고 밝힌 것으로 메디컬 뉴스 투데이가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그의 연구팀은 자폐아와 건강한 아이들에게 경두개자기자극(TMS)으로 뇌신경세포를 자극하면서 여러가지 손 동작을 보여주었다.

이렇게 하면 관찰하고 있는 행동 하나하나에 대한 거울신경 시스템의 반응을 밀리초(秒) 단위로 정밀하게 관찰할 수 있다.

이 실험 결과 자폐아들은 건강한 아이들에 비해 거울신경 시스템이 덜 활성화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엔티코트 박사는 비침습적인 뇌 자극으로 자폐아의 거울신경 시스템의 활동을 높일 수 있다면 사회성 결핍을 개선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현재 이에 관한 연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이 연구결과는 '생물정신의학(Biological Psychiatry)' 최신호에 실렸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합뉴스  webmaster@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