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편집국에서
[편집국에서] 김문수 도지사는 1339를 몰랐나
  • 김상기 편집부국장
  • 승인 2011.12.29 07:19
  • 댓글 0

김문수 경기도지사가 지역내 소방서 119상황실에 전화를 걸었는데 상황실 근무자가 장난전화로 오인해 응대를 소홀히 했다는 이유로 인사조치된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되고 있다.

언론보도 등을 통해 알려진 상황을 정리하면 이렇다.

김문수 지사는 지난 19일 낮 시간에 남양주의 한 노인요양원을 방문했다가 암 환자 이송체계 등을 문의하기 위해 119로 전화를 걸었다.

119상황실에 녹화된 통화 내용(실제로 들어보니 상황실 근무자가 장난전화로 오인할 수밖에 없음을 이해할 수 있었다)에 따르면 김 지사는 119에 전화를 걸어 “도지사 김문수입니다”라고 자신의 신분을 밝혔다.

119 긴급전화로 도지사가 전화를 걸다니, 상황실 근무를 서던 소방관은 뜨악했을 것이다. 더욱 황당한 것은 김 지사가 자신의 신분을 밝힌 후 곧바로 용무를 말했으면 좋았을 텐데 전화를 받은 근무자의 이름만 자꾸 캐물었다.

상황실 근무자가 거듭 “무슨 일 때문에 전화를 걸었냐”고 물었지만 김 지사 역시 전화건 용무를 밝히지 않고 자신이 도지사인데 전화 받은 근무자의 이름을 댈 것을 집요하게 요구했다.

당연한 일이지만, 장난전화로 판단한 119 상황실 근무자는 김 지사의 전화를 끊어버렸다. 김 지사는 또다시 119로 전화를 걸어 비슷한 상황이 반복됐다고 한다.

이후 김 지사는 도소방재난본부에 이 같은 사실을 알렸고, 도소방재난본부는 지난 23일 자로 해당 상황실근무자 2명을 포천과 가평소방서로 인사발령을 냈다.

이 무슨 황당한 블랙코미디 같은 상황인가.

119는 각종 재난·사고 발생시 긴급한 구호요청을 목적으로 운영되는 전화번호임에도 불구하고 한가하게 암 환자 이송체계 등을 문의하기 위해 전화를 걸었다는 것이 상식적으로 납득이 되지 않는다.

암 환자 이송체계를 문의하기 위해 119에 전화 건 자체부터 틀렸다.

차라리 그 내용이 궁금했다면 119가 아니라 1339(응급의료정보센터)에 전화를 걸었어야 했다. 

1339 전화는 전국 12개 권역응급의료정보센터에 설치돼 권역내 응급의료체계에 관련된 정보를 수집·정리해 구급차를 운영하는 기관이나 국민에게 그 정보를 제공하며, 특히 응급환자 등의 이송에 관한 정보도 제공한다.

설령 암 환자 이송체계가 궁금하더라도 119에 직접 전화를 걸어 물어봤어야 했는지도 의문이다.

도지사 업무 추진상 관련 정보가 필요하다면 나중에 별도의 지시를 통해 해당 내용을 파악할 수도 있었다. 그런데 굳이 119 긴급전화를 이용해 직접 물어보고자 했다는 발상을 이해하기 힘들다.

혹 119를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같은 상담전화로 착각한 것은 아닌지. 대체 왜 그랬을까?

김상기 편집부국장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편집부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