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정책
줄기세포 연구·재생의료 핵심 인프라 ‘국립줄기세포재생센터’ 완공

[라포르시안]  보건복지부(장관 정진엽)는 줄기세포 연구 촉진을 위한 국가 인프라시설인 '국립줄기세포재생센터'를 완공하고 오는 19일 오전 질병관리본부에서 개소식과 국제심포지엄을 개최한다고 18일 밝혔다.

국립줄기세포재생센터는 총 사업비 189억원을 투입해 연면적 5,181㎡에 지하 1층, 지상 5층 규모로 설립됐다. 이 센터에는 국가줄기세포은행, GMP실험실, 표준화연구실, 저장실, 사무실 등이 들어선다.

이 센터는 국내 줄기세포 연구와 재생의료 산업 활성화를 지원하는 핵심 인프라 시설로, 고품질 줄기세포를 수집·보관·분양하고 대규모 임상용 줄기세포 생산도 가능하다.

GMP시설(우수의약품제조시설) 운영으로 줄기세포 치료제 생산을 지원하고, 국내외 협력을 통해 임상 적용 줄기세포 관련 기술의 표준화도 추진한다.

특히 줄기세포재생센터 내에 3개의 GMP 시설을 갖추고 있어 향후 줄기세포 연구자에게 개방된다.

현재 국내에는 파미셀의 '하티셀그램-AMI', 메디포스트의 '카티스템, 안트로젠의 '큐피스템', 코아스템의 '뉴로나타알주' 등 4개의 줄기세포치료제가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허가를 받았다.

복지부는 "국립줄기세포재생센터를 통해 줄기세포 연구부터 제품화 및 환자치료 단계까지 이어지도록 뒷받침하는 신산업 생태계가 조성됨으로써 관련 연구의 성장 및 기술개발을 촉진하고, 투자가 확대돼 우리나라가 아시아 재생의료 산업의 허브로 도약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복지부는 국립줄기세포재생센터 개소를 기념해 19일 오후 ‘줄기세포 연구의 기회와 도전’이란 주제로 국제심포지엄을 연다.

이번 심포지엄에는 국내외 전문가들이 참석해 줄기세포 치료제 개발 및 임상시험을 위한 정부의 지원과 국제적인 협력 방안을 논의한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