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정책
“일부과 전공의 부족현상, 근본적 해결책 찾기 어렵다”

[라포르시안] 외과, 흉부외과 등 일부과의 전공의 부족현상에 대한 대책이 뭐냐는  질의에 충남대병원이 근본적인 해결방안을 찾기 어렵다고 답변을 해 눈길을 끈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희경(새누리당) 의원은 최근 충남대병원에 대한 서면질의를 통해 "외과, 흉부외과 등 일부과에서 전공의 부족현상이 발생하고 있다"면서 "특정과목의 인력부족 문제는 국민건강의 문제로 이어질 수 있다. 대책이 뭐냐"고 질의했다.

충남대병원은 서면답변을 통해 "우리 병원은 특정 전공에 대한 기피 현상을 극복하기 위해 정부 정책에 따라 수련보조수당을 지급하고 진료지원인력 투입, 수련환경 개선  등 지원을 유도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다만 의료정책과 환경의 변화에 따라 학생들이 진료과를 선택하기 때문에 근본적인 해결방안을 찾기 어려운 실정"이라고 답변했다. 

병원은 "임상실습 중인 의대생과 인턴 의사에게 기피 진료과의 다양한 임상진료에 대한 긍정적인 경험과 기회를 확대하고 의과대학, 정부 및 학회, 병원과의 실질적인 교육 프로그램 개발과 비전 제시를 통해 관심을 유도하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