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명칼럼
[치매이야기- 6화] 치매를 조기 진단해 효과적으로 치료할 수 있다면…양현덕(하버드신경과의원 원장, Brainwise 대표이사)
[라포르시안] 치매의 치료

치매의 치료는 크게 약물 요법과 비약물 요법이 있다. 약물치료는 인지기능 개선을 목표로 한 치료와 치매에서 동반되는 행동심리증상의 개선을 목표로 한 치료로 양분된다.

사람의 뇌에서 기억을 포함한 인지기능과 가장 관련이 깊은 신경전달물질이 아세틸콜린이다. 알츠하이머병 환자의 뇌에서는 아세틸콜린 농도가 일반인에 비해 상대적으로 낮다. 따라서 치매환자의 인지기능을 개선하기 위해 아세틸콜린 분해효소인 콜린에스테라아제(cholinesterase)의 작용을 억제시켜 아세틸콜린의 양을 증가시키는 약제들을 사용한다.

최초의 치매약 타크린(Tacrine)= 최초의 알츠하이머병 치료제 타크린(Tacrine)은 오스트레일리아 시드니대학의 아드리엔 알버트(Adrien Albert, 1907~1989)가 개발했다. 이 약제는 1993년 미국 FDA의 승인을 받았다. 하지만 부작용으로 간독성이 확인되어 2013년 사용이 금지되었다. 타크린은 중추신경계에 작용하는 콜린에스테라아제 분해 억제제이다.

현재 임상에서 사용하고 있는 약제로는 도네페질(donepezil), 리바스티그민(rivastigmine), 갈란타민(galantamine) 등이 있다.

또한 신경세포의 독성에 관여하는 신경전달물질인 글루타메이트(glutamate) 수용체 중 NMDA(N-methyl-D-aspartate) 수용체를 차단하는 메만틴(memantine)도 사용된다.

이 약제들의 효과는 제한적이다. 하지만 치매를 조기에 진단하여 효과적으로 치료하면 수명연장은 몰라도 요양시설 입소 시기를 2년은 늦출 수 있다. 치매가 진행되면 가족의 직접간호는 언젠가 한계에 봉착한다. 결국 전문요양시설의 위탁간호가 불가피한 대안이 되는데, 조기치료를 하면 그 시기를 최대한 늦출 수 있는 것이다. 많은 환자와 보호자들이 초조하고 근심 어린 표정으로 왜 약을 복용해도 증상이 호전되지 않느냐고 묻는다. 증상이 초기에 호전되는 경우도 있지만, 일반적으로 약물치료의 목적은 증상의 악화를 늦추는 것이다. 증상이 개선되지 않는다고 복약을 중단하면 증상이 급격히 진행한다. 경사로에 멈춰서 있던 자동차의 제동장치가 풀리자마자 아래로 미끄러지는 것과 같다.

현재 쓰이는 치료제들은 증상 완화를 목표로 할 뿐, 알츠하이머병의 근본 원인을 치료하지는 못 한다. 최근 알츠하이머병의 유발 원인인 베타아밀로이드와 타우단백질에 직접 작용하는 약제들이 활발히 연구되고 있으나 아직까지 뚜렷한 효능을 인정받지는 못한 상태다. 치료 지연도 한 가지 원인으로 지적됨에 따라, 알츠하이머병의 전 단계로 알려진 기억장애성 경도인지장애 단계 치료하는 연구도 진행되고 있다. 또한

치매환자의 비 인지기능, 즉 다양한 행동심리증상의 개선을 위하여 신경이완제, 항우울제, 신경안정제 등이 처방된다. 치매환자의 비약물 치료법으로는 행동요법, 현실요법, 인정요법, 회상요법, 음악요법, 미술요법, 활동요법, 활동요법, 향기요법, 광요법 등이 있다.

치매환자와 함께 하기

치매환자를 돌보는 가족의 60%는 극심한 정신적 스트레스를 받으며, 대략 40%가 우울증에 시달린다. 치매환자를 돌보느라 정작 자신의 건강을 돌보지 못하는 가족은 75%에 달한다.

지난 2010년 개봉한 영화 '그대를 사랑합니다'의 한 장면.

‘그대를 사랑합니다’= 2011년 2월 추창민 감독의 영화 ‘그대를 사랑합니다’가 개봉되었다. 장군봉(송재호 분)의 아내 조순이(김수미 분)는 치매에 걸린다. 그는 출근할 때 아내가 밖으로 나가 길을 잃을까 봐 대문을 꼭 잠근다. 그러나 대문 잠그는 것을 깜박하고 출근한 어느 날, 아내는 집 밖으로 나가 헤매다 길을 잃는다.

동네 주민 김만석(이순재 분)이 길에서 추위에 떨고 있는 장군봉의 아내와 마주친다. 조순이는 김만석을 남편 장군봉으로 착각하고 매달린다. 아내를 돌보느라 지친 장군봉은 마침내 아내와 함께 세상을 떠나기로 마음먹는다. 계획을 실행하기 전에 장군봉은 세 자녀들을 집으로 불러모은다. 저녁식사를 마치고 자식들에게 그 동안 모은 돈이 들어있는 통장을 손에 쥐어주며 돌려보낸다. 그 자리에서 조순이는 자기 딸도 알아보지 못하고, 마치 귀한 손님을 배웅하듯 안녕히 가시라며 공손히 허리 숙여 인사를 한다.

자식들을 모두 돌려보내고 장군봉은 아내와 같이 지내온 방의 틈새를 테이프로 밀봉하고, 약을 아내에게 먼저 먹인 다음 화덕에 연탄불을 피워놓고 둘이서 손을 꼭 맞잡은 채 세상을 떠난다.

치매의 사회경제적 비용

우리나라에서 치매의 사회경제적 비용은 2008년 8,625억 원에서 2012년 1조 9,234억 원으로 기하급수적인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질병 전체의 사회경제적 비용이 2008년 97조원에서 2012년 120조원으로 24% 증가한 반면, 치매비용은 무려 123%가 증가하여 비중이 해마다 급격히 커지고 있다. 의료계는 치매의 사회경제적 비용이 2020년에는 21조 1,000억 원, 2030년에는 43조 6,000억 원이 될 것으로 추산한다. 하지만 연구에 따르면 치매의 조기검진과 효과적 치료를 통해 사회경제적 비용이 상당수준 절감될 수 있다.

치매관련 국가 의료제도

정부는 2008년 ‘치매와의 전쟁’을 선포했다. 2010년부터는 전국 모든 보건소가 참여하여 치매의 예방과 조기발견 및 적기 치료를 위한 조기검진사업이 진행되고 있다.

생애주기별 건강검진에 치매검사를 포함시켜 조기발견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저소득층 치매환자에게 약제비를 지원하고, 치매의 위험인자인 고혈압과 당뇨 등 만성질환 관리를 통해 위험요인을 조기에 관리한다는 정책도 발표되었다.

치매 가족의 간병부담을 경감시켜주기 위해 정부는 노인장기요양보험제도와 노인장기보험 치매특별등급제도를 마련했다. 2012년 실종노인상담지원을 시작으로 중앙치매센터 개설, 그리고 치매관리법에 근거한 국가 치매정책 수행 및 치매연구 지원사업이 실시되고 있다.

라포르시안  webmaster@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라포르시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