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서울의료원 “간호·간병통합서비스 3년 낙상과 욕창 발생 크게 줄어”

[라포르시안] 서울의료원(의료원장 김민기)은 지난 21일 ‘간호·간병통합서비스 3년의 경험과 공유’라는 주제로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이날 심포지엄에서는 서울의료원이 지난 3년간 보호자 없는 병동을 운영하며 축적해온 운영 경험과 성과를 공유하고 전인적 간호시스템을 발전시키기 위한 관련 전문가들의 토론이 이어졌다.

이인덕 서울의료원 간호부장은 심포지엄 발표를 통해 "지난 2013년 보호자 없는 환자안심병동으로부터 시작해 현재 간호·간병통합서비스까지 운영해오면서 가장 크게 변화한 점은 서비스 이전에 비해 현저히 높아진 환자의 만족도"라며 "간호·간병통합서비스 병동에서 퇴원한 환자2,702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결과 96.6%가 만족한다고 응답했다"고 밝혔다.

서울의료원에 따르면 전문간호인력이 환자를 돌보면서 욕창발생율이 25% 줄었고, 낙상율은 60% 감소했다.

시민 만족도에서 사업시작 전인 2012년 대비 2015년에는 7.2점이 상승한 93.2점을 기록했다.

서울의료원 김민기 원장은 "간호·간병통합서비스를 통해 국내 의료계 전체의 질을 높이기 위해서는 간호사의 절대 수를 보강하는 필수적인 조치가 따라야 하고, 현장 간호사들이 자발적으로 책임감을 강화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하는 게 중요하다"며 "간호간병 통합서비스가 전 국민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성공하기 위해서는 앞으로 지속가능한 사업으로 자리 잡을 수 있게끔 국가 제도적 뒷받침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서울의료원은 지난 5월 국민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간호·간병통합서비스 도입을 원하는 병원에게 운영경험을 공유하고 현장 견학 및 맞춤형 상담 등 멘토 역할을 제공하는 선도병원으로 지정됐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