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창원경상대병원 “개원 후 첫 분만 이른둥이 건강하게 퇴원”
창원경상대학교병원 정기현 병원장 및 박찬후 신생아 집중치료실장, 도현정 소아과청소년과 교수 등 아이의 치료를 담당했던 의료진이 아기의 탄생을 축하하고 있다. 사진 제공: 창원경상대병원

[라포르시안]  창원경상대학교병원(병원장 정기현)은 지난 2월 18일 1차 개원 이후 첫 번째로 태어난 아이(나윤지·여)가 지난 7일 오전 퇴원했다고 11일 밝혔다.

윤지양은 지난 2월 23일 창원경상대병원 분만실에서 40주를 다 채우지 못하고 37주 만에 태어났다.

산전진찰에서 태변 복막염이 의심된 상태였기에 태어나자마자 신생아중환자실에 입원했다.

복부초음파 검사결과 장폐색이 의심됐고, 장팽창이 심한 상태라 수술이 필요하는 판단에 따라 입원 2일째에 외과 박태진 교수의 집도로 응급수술을 받았다.

수술 이후 신생아중환자실에서 집중치료를 받았고, 상태가 호전되어 태어난 지 45일 만에 퇴원하게 된 것이다.

이 병원 신생아중환자실장 박찬후 교수는 “많은 의료진이 윤지양의 회복을 위해 애썼다”며 “여러 진료과 간의 긴밀한 협진으로 아기가 호전될 수 있었다는 점이 다행스럽다. 앞으로도 새 생명을 건강하게 키워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창원경상대병원은 지난 2월 개원 당시 208병상으로 시작해 입원환자 수요 증가에 따라 4월 1일 병동을 추가 개설해 현재 246병상으로 확대했다.

진료과별 110명의 전문의가 24개 진료과에 배치돼 진료를 보고 있으며, 일평균 외래환자는 700명에 이르고 있다.

특히 소아청소년과 8명의 전문의 중 2명을 신생아 세부전문의로 구성하고, 이른둥이 및 신생아 진료에 특화된 진료시스템을 갖췄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