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중국 칭다오에 세브란스병원과 닮은꼴 병원 설립된다세브란스, 신화진그룹과 병원 건립 합자계약…세브란스병원 본관 건축적 특징 반영

[라포르시안] 세브란스와 중국 신화진그룹은 지난 22일 중국 칭다오시 그랜드리젠시호텔에서 칭다오세브란스병원 건립을 앞두고 합자모회사 설립을 위한 합자계약을 체결했다.

합자계약에 따라 칭다오세브란스병원 건립을 위해 세브란스와 신화진그룹은 각각 현물과 현금을 투자해 지분구조 50대 50의 중외합자모회사를 설립한다.

신화진그룹은 전액 현금으로 출자하고, 세브란스는 병원 건립 자문과 세브란스 상표 사용권 등 현물을 매각해 마련되는 현금을 출자한다.

두 기관은 4월 중 중외합자모회사를 설립하고 약 3,000억원을 투입해 중국 산둥성 칭다오시 라오산구 국제생태건강도시에 1,000병상 규모의 칭다오세브란스병원을 자회사 형태로 설립하게 된다.

칭다오세브란스병원은 오는 5월 기공식을 갖고 2020년 9월 개원할 예정이며, 세브란스의 우수한 의료 및 운영시스템을 계승하고 세브란스병원 본관의 건축적 특징 및 노하우가 그대로 반영될 예정이다. 

세브란스는 합자모회사 지분 50%를 확보함에 따라 병원 운영을 통한 배당수익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배당수익 외에도 세브란스는 병원 경영에 따른 수수료도 받을 예정이다. 칭다오세브란스병원이 성공적으로 운영되면 세브란스와 신화진그룹은 선양과 항저우 등에 중외합자모회사 산하 제2, 제3병원 설립도 추진할 계획이다.

정남식 연세의료원장은 “칭다오세브란스병원은 한국의 종합병원이 해외로 진출하는 첫 사례로 세브란스뿐만 아니라 한국의료의 우수성이 세계적으로 인정받은 것”이라며 “기독교 이념 기반의 제중원 130년 정신을 중국에 계승, 전파할 뿐만 아니라, 우수한 의술과 의료시스템을 통해 중국인들에게 새로운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며 의료산업화의 새로운 모범사례를 보여주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국제생태건강도시 내 칭다오세브란스병원 부지 확보를 위해 지난 3월 14일 칭다오시 라오산구과 신화진그룹, 세브란스 3자간 부지 사용 전략적 합작 협의서(MOU)를 체결한 바 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