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커피, 자궁암 예방에 도움
커피를 많이 마시는 것이 자궁에 발생하는 암 중 하나인 자궁내막암을 예방하는 데 상당히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하버드 대학 보건대학원 영양학-역학교수 에드워드 죠바누치(Edward Giovannucci) 박사는 카페인 커피를 하루 4잔 이상 마시는 여성은 1잔 이하 마시는 여성에 비해 자궁내막암 위험이 평균 25% 낮다고 밝힌 것으로 헬스데이 뉴스가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죠바누치 박사는 간호사건강연구(Nurses' Health Study)에 참가하고 있는 여성 6만7천470명의 26년간 조사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말했다.

하루 마시는 카페인 커피가 2-3잔인 경우는 자궁내막암 위험이 7% 낮았다.

그러나 카페인을 제거한 디카페인 커피는 하루 2잔 이상만 마셔도 자궁내막암 위험이 평균 22% 낮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커피의 이러한 효과가 커피의 주성분인 카페인이 아닌 커피 속의 다른 그 어떤 성분과 연관이 있음을 시사하는 것이다.

죠바누치 박사는 커피는 수 천 가지 성분이 뒤섞인 상당히 복잡한 음료라면서 가장 많이 들어있는 항산화성분이 이러한 효과를 가져오는 것으로 생각된다고 말했다.

자궁내막암은 자궁 안의 조직이 비정상적으로 과잉증식하는 질환으로 주로 선진국 여성들에게서 발생빈도가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 연구결과는 의학전문지 '암 역학-생물표지-예방(Cancer Epidemiology, Biomarkers & Prevention)' 최신호에 발표되었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합뉴스  webmaster@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