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정책
감사원 “메르스 35번 의사 환자는 실제로 29번째 환자…확진 날짜 거짓 발표”감염경로 불분명하다며 공개 늦춰…“잘못된 정보 공개로 복지부와 서울시 갈등 유발”

[라포르시안] 지난 메르스 사태 당시 보건복지부와 서울특별시 박원순 시장간 진실공방이 전개됐던 삼성서울병원 35번 환자(의사)와 관련해 복지부가 거짓 발표를 한 것으로 감사원 감사를 통해 드러났다.

당시 복지부가 발표한 것과 달리 35번 환자는 실제로 29번째 환자로, 확진을 받은 날짜도 6월 4일이 아니라 6월 1일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14일 감사원이 공개한 '메르스 예방 및 대응실태 감사' 보고서에 따르면 삼성서울병원 의사인 메르스 35번 환자가 실제로 확진을 받은 날짜는 6월 1일이었다.

당시 복지부 중앙메르스관리대책본부에서 현장점검반장을 맡고 있던 질병관리본부 J씨는 35번 환자의 감염경로가 불투명하다는 보고만 하고 이를 공개하지 않았다.

그러다 지난해 6월 3일 일부 언론에서 "정부가 삼성서울병원의 의료진 환자를 은폐하고 있다"는 내용이 보도됐다.

언론보도를 통해 논란이 일자 중앙메르스관리대책본부는 다음날인 6월 4일자로 35번 환자(실제로는 29번째 환자)의 확진 사실을 공개했다.

당시 복지부가 발표한 보도자료에는 "35번째 환자는 5월 27일 메르스 환자와 접촉한 의료인으로, 발열 등 증상이 있어 실시한 유전자 검사에서 6월 4일 최종 양성으로 확인됐다"고 기재돼 있었다.

▲ 지난해 메르스 사태 당시 보건복지부가 발표한 보도자료 중에서. 지금도 35번 환자의 확진 날짜는 6월 4일로 명시돼 있다.

감사원은 이에 대해서 보도자료가 사실과 다르게 작성됐다고 명시했다.

35번 환자의 확진 사실이 공개된 그날 밤 10시 40분경 박원순 서울시장은  긴급 브리핑을 열고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은 35번 환자가 최소 1500여명의 시민과 직간접적인 접촉을 했다"고 공개하면서 복지부와 진실공방 논란을 벌였다.

그러나 당시 복지부는 공식 해명자료(6월 4일자)를 통해 "정부가 확진 판정을 받은 사례를 확인했음에도 고의로 누락시키고 발표했다는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며 "질병관리본부에서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은 확진환자는 새벽 등 시간에 관계없이 즉시 공표하고 있다. 정부 발표 전 병원 측이 감염여부를 질병관리본부로부터 공식 확인받았다는 기사 내용은 사실이 아니다"고 거짓 해명을 했다.

감사원은 "당시 중앙메르스관리대책본부 현장점검반장이던 J씨가 35번 환자를 29번째 메르스 환자가 아니라 35번째로 확진된 환자라고 공개되도록 하면서 정부의 메르스 환자 정보 제공에 대한 국민 불신을 유발했다"며 "35번 환자에 대한 정보 공개와 관련해 대책본부와 서울시의 갈등을 유발하고 국회와 언론 등으로부터 삼성서울병원에 대한 특혜 제공 의혹이 제기되는 원인을 제공했다"고 지적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