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와 사회 책·서평
[신간] 부모가 의사라도 아이는 아프다

[라포르시안] 의학적 지식과 신념이 다른 한의사 아빠와 의사 엄마가 세 자녀들의 건강을 위해 어떻게 논쟁하고 해법을 찾아 가는 지를 보여주는 ‘부모가 의사라도 아이는 아프다’라는 제목의 책이 나왔다. 

저자 박은성 씨는 경희의료원 부속한방병원에서 한방소아과를 전공한 한의사이고, 이혜란 씨는 성균관대학교 대학원에 다니며 삼성서울병원 산부인과에서 전공의 과정을 밟고 있다. 

의사와 한의사인 부부는 아이가 열이 날 때의 대처법, 아이가 변비가 있을 때 관장에 대한 이견, 예방접종에 대한 생각의 차이 등 다양한 의학적 견해 차이를 놓고 논쟁하고 합의점을 찾아간다.

그 과정은 한의사, 의사로서가 아니라 세 아이의 아빠와 엄마로서 아이들의 건강에 가장 좋은 해법이 무엇인지에 대해 지혜를 모으는 것으로 귀결된다.

이 책은 의학과 한의학 어느 한쪽에 치우치기 보다는 아이의 건강을 위한 최선의 방법이 무엇인지를 종합적으로 제시해 주고 있다는 점이 이색적이다.

또한 기존의 건강 육아서들이 백과사전식으로 건강법이나 응급상황 대처법을 제시했다면 이 책은 의료인 부부가 세 자녀를 키우며 겪었던 경험을 에피소드 형식으로 풀어놨다.

저자들은 자녀의 건강은 출산 후부터가 아닌 임신 3개월 전 부부의 ‘계획 임신’에서 시작된다고 강조한다. 심지어 아이의 건강을 위한 최고의 태교는 계획 임신이라고까지 이야기한다.

이 책은 ▲건강한 임신과 출산 ▲건강 육아 ▲생활 육아 등 건강한 아이를 임신하기 위해 아빠, 엄마가 지켜야 할 일에서부터, 출산 후 36개월 전후까지 겪게 되는 자녀의 건강 육아 요령을 이웃집 선배 의사가 자신의 경험을 들러주듯 이야기 형식으로 소개하고 있다.

아이들을 건강하게 키우는 방법 외에 나쁜 습관을 고치거나, 인내심을 기르는 방법, 스마트폰 사용을 절제 시키는 방법 등 아이들의 습관 변화와 사회성 증진을 위한 경험도 들어 있다.

조필현 기자  chop23@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필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