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순천향대서울병원 “중증빈혈 환자 무수혈로 치료 가능”

[라포르시안] 혈색소 수치 5g/dl 미만의 중증빈혈의 치료에 수혈을 하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비교적 젊고 다른 질환을 동반하지 않았다면 빈혈이 심한 여성도 수혈을 하지 않고 치료받을 수 있다는 연구논문이 나왔다.  

순천향대 서울병원 산부인과 이정재 교수<사진>팀은 빈혈 외에 다른 질환을 동반하지 않은 젊은 여성이라면 수혈하지 않고 중증빈혈을 치료할 수 있음을 확인했다고 27일 밝혔다.

이 교수팀은 2003년 3월부터 2012년 12월까지 전체 치료 환자 중 인구학적, 임상적 특성과 빈혈치료 방법 등을 기준으로 연구에 부합한 대상자 19명(부인과군 12명, 산과군 7명)을 선정했다.

대상자의 빈혈치료는 우선적으로 기저질환을 교정하는데 중점을 두었고 그 후 정맥철분제를 투여하고 필요시 적혈구 생성 촉진인자, 지혈 효소, 수액 등을 적절히 투여했다. 

입원 당시 19명의 평균 혈색소 수치는 부인과군이 4.13±0.97 g/dl, 산과군이 3.60±0.89 g/dl 으로 5g/dl 미만(정상 12~15.6 g/dl)의 중증 빈혈 상태였다.

퇴원 시 수치는 각각 6.73±1.43 g/dl, 7.31±0.69 g/dl까지 증가했고 사망 및 심각한 합병증은 한 건도 보고되지 않았다.

여성의 평균나이는 35.8±10.2세, 평균 재원기간은 부인과군 6~10일, 산과군 9~17일이었다.

이들 모두 암과 같은 악성질환을 제외한 양성질환으로 인해 빈혈을 앓고 있었으며 자궁근종이나 선근증과 같은 부인과 질환, 태반조기박리나 전치태반, 자궁수축부전 등의 산과 질환, 원인을 알 수 없는 부정출혈 등이 빈혈 발생의 주요인이었다.

이번 연구결과를 담은 논문은 SCI 저널 호주뉴질랜드 산부인과학회지(2015년 6월)에 게재됐다.

이정재 교수는 "무수혈 치료가 후유증이 적고 회복이 빠르다는 건 이미 입증되었고 세계 20개국에서 무수혈 치료가 시행되고 있다"며 "최근 헌혈 인구가 줄면서 만성적 혈액부족 사태가 벌어지고 있고 불안정한 수급으로 발생하는 의료비용을 고려해본다면 무수혈 치료는 선택이 아닌 필수"라고 강조했다.

한편 순천향대 서울병원은 무수혈수술센터(소장 이정재)는 2000년 개설된 이래 현재까지 약 2000례의 수술을 달성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