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을지대병원, 14일만에 코호트 격리 해제

[라포르시안] 23일 코호트 격리가 해제된 을지대병원 의료진이 중환자실에 대한 환경소독을 실시하고 있다.

을지대병원은 지난 6일 간암으로 중환자실에 입원한 60대 남성(90번 환자)이 메르스 양성판정을 받고 3일 뒤인 9일부터 환자와 보호자 55명과 직원 47명이 코호트 격리됐다.

병원은 "90번 환자가 확진 판정을 받기 전에 미리 격리대상자라는 것을 알고 음압병실에 이전 격리조치하고 응급실과 중환자실, 영상의학과 등 이동경로에 대한 소독과 접촉자들을 즉각 1인실로 격리 수용했다"면서 "이와 함께 중환자실에 대한 모든 물품의 반출을 금지조치 하는 등 발빠르게 대응함으로써 추가 환자 발생 없이 14일만에 격리가 해제됐다"고 밝혔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