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정책
한국-WHO 메르스 합동평가단, 9일부터 역학조사 등 실시

[라포르시안] 보건복지부는 한국-WHO 메르스 합동 평가단이 9일부터 5일간 일정으로 국내에서 활동을 시작한다고 8일 밝혔다.

WHO와 국내외 전문가 16명으로 구성된 합동평가단은 이종구 서울대의대 이종욱글로벌 의학센터 소장과 케이지 후쿠다 WHO 사무차장이 공동단장을 맡았다.

합동평가단 회의실은 질병관리본부에 마련됐다.

합동평가단은 9일 오전 문형표 복지부 장관 예방을 시작으로 역학조사와 감염관리 등 분야별 토론, 환자 발생 및 격리병원 방문, 메르스-코로나 바이러스 특성 분석 등 활동을 진행할 예정이다.

특히 메르스 발생·전개 양상을 분석하고, 한국 정부의 대응에 관한 평가와 자문도 실시할 계획이다.합동평가단은 마지막 날인 13일에 합동평가 결과를 문형표 장관에게 보고하고 언론 브리핑을 갖는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