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와 사회 책·서평
호스피스 간호사가 쓴 71편의 시…“눈물 속에 눌러 담은 천 마디 말들”

[라포르시안] 호스피스 완화의료센터에서 말기 암환자들의 곁을 지키며 신체적, 정신적 고통을 돌보는 일을 해온 간호사가 호스피스 현장에서의 경험을 바탕으로 지은 71편의 시를 시집으로 엮었다.

명지병원 암통합치유센터 내 완화의료센터에서 근무하는 허수정 간호사는 '우리 삶의 마지막 희망별곡'이라는 제목의 호스피스완화의료 시집을 최근 발간했다.

이 시집에는 허 간호사가 말기 암환자를 치료하고 떠나보내며 그들과 나눈 시간과 다양한 감정이 들어 있다.

의료진으로부터 회복 가능성이 없다는 이야기를 듣게 되면 환자 본인과 가족 모두 혼란에 빠지게 된다.

완화의료 호스피스는 이들을 대상으로 통증 등의 증상 조절은 물론 심리적 지지, 가족간 의사소통 지원, 사회복지 서비스 연계 등 전문적인 의료를 제공하는 역할을 한다.

『당신의 안식이 내 존재의 이유인 듯 책임을 물을 때』('참된 안식' 중에서 ), 『한 방울 눈물 속에 눌러 담은 천 마디 말들』('위로' 중에서), 『하나님도 똑같이 울고 계신다』('모르페우스' 중에서) 등 날마다 삶의 일부로써 죽음을 대하는 호스피스만이 느낄 수 있는 감정을 시로 풀어냈다.

한국호스피스협회 학술위원으로도 활동하고 있는 허 간호사는 "죽음을 부정하고 분노하고 두려워하던 사람들이 사랑의 돌봄을 통해 변화되는 과정이 시가 되었다"며 "누구와 동행하느냐에 따라 죽음은 비극이 될 수도 있고 삶의 아름다운 완성이 될 수도 있다"는 말로 시를 쓰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