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경인의료재활센터' 운영 놓고 인천시-적십자사 갈등

지난 해 2월 문을 연 경인의료재활센터를 놓고 인천시와 대한적십자사 간의 갈등이 심화되고 있다.

경인의료재활센터는 장애인들의 재활을 목적으로 보건복지부와 인천시가 370억원을 투입, 인천적십자병원 부지 내에 지상 5층, 연면적 1만6,600㎡, 150병상 규모로 건립됐다.

문제는 센터 내 인천적십자병원 시설 설치와 의료장비 구입을 놓고 인천시와 적십자사간 논란이 야기됙 있다는 것이다.인천시는 인천적십자병원이 센터 설립 보조금의 일부를 병원 의료장비 구입에 사용했다며 구입비 환수를 요구하고 나섰다.

또한 센터 일부가 인천적십자병원의 수술실과 중환자실, 정형외과, 신경외과 등으로 무단 사용되고 있다며 시설이전을 주장하고 있다.인천시는 "적십자사에서 인천적십자병원의 수술실, 중환자실 등을 경인의료재활센터에 설치했고, 재활환자의 치료와 무관한 각종 장비를 구입하는 등 파행적으로 보조금을 집행했다"며 "이로 인해 370억의 보조금으로 건립된 경인의료재활센터 병원의 2층, 3층이 적십자병원으로 사용되는 실정에서 보건복지부와 인천시에서는 적십자병원시설의 완전 이전을 요구하였으나 일부시설만 이전하는 등 적십자사의 이전 의지는 거의 없는 것으로 보여진다"고 비난했다. 인천시청 장애인복지과 관계자는 “인천적십자병원이 복건복지부의 승인 절차없이 무단으로 자금을 사용했다”며 “자금의 무단집행에 대해 정산고지서를 발행할 계획이며 납부를 거부할 시 강제징수 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대한적십자사의 입장은 다르다.의료장비 구입은 인천적십자병원만을 위한 것이 아니며 센터와 병원의 경영 적자를 낮추기 위한 공동시설 중앙 집중화에 따른 것이라는 주장이다. 센터를 찾는 장애인과 병원을 찾는 환자 모두에게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구입한 것이며 센터 내 병원시설 역시 이와 같은 맥락이라는 입장이다.

적십자사 병원안전보건본부 병원정책팀 이건문 팀장은 “인천시가 인천적십자병원에 대한 운영보조금 12억원을 지급하지 않기 위해 사실을 호도하고 있다”며 “의료장비 구입에 대한 자금집행도 분명히 문서로 시에 보고했음에도 불구하고 인천시가 말을 바꾸는 것은 운영보조금을 지급하지 않으려는 속셈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이 팀장은 인천시의 고지서 발부에 대해서는 “인천적십자병원은 센터 설립부지를 제공했을 뿐만 아니라 센터 입구도로를 만들기 위한 부지도 제공했으며 재활센터 통로를 만들면서 병상까지 축소했다”며 “이를 금액으로 환산했을 경우 인천시가 요구하고 있는 46억5,000만원에 뒤지는 금액이 아닐 것”이라고 말했다.

인천적십자병원 관계자는 “시와 병원의 논란이 길어지면 의료 서비스의 질이 떨어져 환자 및 장애인들에게 피해가 갈까 걱정이다”며 우려를 표했다.

한편 적십자사는 조만간 송영길 인천시장과의 면담을 통해 이 부분에 대한 논의를 갖고 해결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손의식 기자  hovinlove@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의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