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약·의료산업 기획특집
[제약특집] 발기부전치료제 시장서 알약 꺾고 필름형 전성시대 연 ‘엠빅스S’제약강국 실크로드 - 이 藥속에서 길을 찾다 (5)SK케미칼

[라포르시안] '인간 번개'라고 불리는 자메이카의 육상선수 우사인 볼트의 100m 세계 기록은 9.58초다. 기록 경기의 세계에서는 0.1초로 승패가 뒤집어진다. 기록 경기는 아니지만 0.1초가 중요한 분야가 또 있다. 바로 필름형 발기부전 치료제다.

필름형 발기부전 치료제 시장은 2011년 SK케미칼에서 엠빅스 S를 출시하면서 새롭게 만들어진 시장이다. 당시 SK케미칼은 남성 자존심과 관련된 의약품을 은밀하게 복용하고 싶어하는 남성의 심리에 착안했다. 기존의 먹는 발기부전 치료제는 알약이라는 제형의 특성상 휴대가 불편했고 복용 시 물이 필요해 남성의 자존심을 자극한 것이다. 

SK케미칼은 이 점에 착안해 세계 최초의 필름형 구강붕해 제형(ODF) 발기부전 치료제 엠빅스S를 2011년 12월 출시했다.

▲ 필름형 치료제의 기준 제시

엠빅스S는 약효와 가격만으로 경쟁이 이뤄지던 기존 발기부전치료제 시장에서 남성의 자존심이라는 숨겨진 니즈를 파악해 필름형 발기부전 치료제 시대를 열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실제로 엠빅스S 이후 출시된 비아그라 제네릭 제품들이 엠빅스S를 벤치마킹 대상으로 활용하면서 엠빅스S는 필름형 발기부전치료제의 기준을 제시하는 제품으로 통한다. 출시 이후 지금까지 필름형 발기부전 치료제 시장에서 독보적 1위를 차지하고 있다.

올해 초에는 기존 제품 대비 필름의 크기는 절반 가까이 줄어 들었고 입안에서 녹는 시간은 30% 이상 단축시킨 엠빅스S 신제형을 출시하면서 필름형 치료제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하고 있다.

엠빅스S 50mg 신제형은 SK케미칼 생명과학 연구소의 자체 실험 결과, 입 안과 같은 조건에서는 10초 이내에 완전히 녹는 것으로 나타났다.  필름제는 물 없이 녹여 먹어야 하는 특성상 맛, 향, 녹는 속도 등 약효 외에 다양한 요소들이 약물의 선택 기준으로 작용한다. 엠빅스S 신제형 출시로 기존 필름제와 관련된 환자들의 불만이 해소될 전망이다.

▲ 국제발기력지수 1위, 약효와 안전성도 입증

엠빅스는 발기부전 치료제의 약효를 평가하는 국제발기력지수(IIEF) 측정에서 1위를 차지해 약효와 편의성 모든 면에서 소비자 만족도가 높다. 국제발기력지수는 발기부전 환자를 대상으로 발기 능력 및 성관계 만족도 등을 설문조사를 통해 점수화 한 지표다. 화이자가 비아그라를 개발할 때 만들었고 현재 전 세계에서 통용되고 있다.

엠빅스는 삽입성공률, 발기지속률 등 발기부전 치료에서 가장 핵심이 되는 발기능력(EF)분야에서 30점 만점에 25.6점으로 최고점을 받았다. 엠빅스에 이어 2위는 24.2점으로 자이데나다. 그외 비아그라 22.1점, 제피드 22점, 레비트라 21.4점, 시알리스 20.6점 순이다.

지난 2012년 5월 17일 자로 비아그라의 주 성분인 실데나필의 한국 내 물질 특허가 만료되면서 수 많은 제약사에서 제네릭 제품이 쏟아졌다. 바야흐로 먹는 발기부전치료제의 춘추전국시대에 접어들었다.  필름, 가루, 알약 등 제형의 다양화와 함께 가격대 역시 다양해지면서 발기부전 치료시 환자들의 신체적 상황은 물론 경제적 상황, 복용 편의성 등 다양한 요소를 고려한 선택의 폭이 넓어졌다. 다양한 치료제가 출시된만큼 선택의 고민도 커졌다. 발기부전 치료제의 선택에 있어서 고려해야 할 점은 크게 세 가지다. 첫째는 약효다. 발기력 지수, 환자 만족도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야 한다.

둘째는 안전성이다. 발기부전치료제는 혈관에 작용하는 전문의약품이다. 반드시 전문의와의 상담을 통해 오랜 시간 처방되면서 안전성이 확보된 약물을 선택해야 한다. 마지막으로 복용 편의성이다. 당연히 정제나 가루약보다는 필름형이 훨씬 복용하기도 편하고 휴대하기도 편리하다.

배재호 SK케미칼 본부장(마케팅)은 “신제형 출시로 필름제 시장에서의 독보적 1위 위치가 강화되는 것은 물론 전체 발기부전 치료제 시장의 패러다임을 필름제로 바꾸는 마케팅 활동에 더욱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조필현 기자  chop23@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필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