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터뷰 in터뷰
[in터뷰] “3차병원이 경증환자 진료하는 비정상을 정상화할 것”정남식(연세의료원장 겸 의무부총장)

[라포르시안]  정남식 연세대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은 18일 "대학병원들이 적지 않은 경증 환자를 진료하고 있는데, 세브란스는 3차기관으로서 중증 난치성 희귀질환 치료와 연구에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 의료원장은 이날 취임 기자간담회에서 3차병원이 경증환자를 진료하고 있는 현실을 '비정상적인 상황'으로 지목하면서 중증 희귀난치성질환 치료에 집중해 이를 바로잡겠다고 밝혔다.

그는 "굳이 대학병원에서 진료할 필요가 없는 경증환자를 설득, 협력병원으로 보내게 될 때 환자와 가족들의 이해와 협조가 필요하다"면서 "연세의료원은 의료전달체계를 개선 하는데도 앞장서 우리나라 의료발전에 기여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연세의료원은 중증, 희귀난치성 희귀질환 치료 집중화 방안의 하나로 중증외상센터를 설치하기로 했다. 

정 의료원장은 "중증외상센터를 설치, 10여개의 병상을 운영할 예정"이라며 "적자가 뻔하지만 이런 결정 내린 이유는 연세의료원 같은 3차병원에서 중증외상 환자를 돌보지 않으면 안되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중증외상센터는 이르면 9월 말 문을 열 예정이다. 

이식 분야를 강화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그는 "연세의료원은 이식 분야가 낙후되어 있다. 그간 투자가 부족했다. 앞으로 간, 췌장 폐 등 다양한 장기의 이식에 투자를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심뇌혈관질환, 감염 분야도 세분화해 발전시켜나가기로 했다.  

정 의료원장은 "연세의료원이 이처럼 중증, 난치성질환에 대한 진료 기능을 강화하려면 중환자실 등에 대한 수가 현실화가 뒷받침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취임 일성으로 밝힌 'Beyond Hospital 의료문화'에 대한 구상도 밝혔다.

정 의료원장은 "Beyond Hospital 의료문화는 병원이 질병 치료에 그치지 않고 환자와 가족들이 가정과 사회로 복귀하는 과정에서 겪는 수많은 어려움을 극복하는데 도움을 주는 개념"이라며 "이를 위해 "제중원 힐링캠프를 만들어 대학, 종교, 문화단체 등의 재능기부를 받아 환자와 가족들에게 모임마당, 미술, 음악치료, 식사 및 영양의료 등의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동안 병원에서 부분적으로 이런 프로그램을 운영해온 적은 있지만 제중원 힐링캠프는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환자와 가족, 그리고 사회에 이바지하는 곳으로 본격 운영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제중원 힐링캠프가 연세의료원과 사회가 소통하는 창구 기능도 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재난대응 의료 안전망 사업도 확대할 방침이다.

정 의료원장은 "최근 에볼라 바이러스 확산 등 국내외에 질병의 대유행 가능성이 잇따라 제기되고 있다"면서 "이에 대응해 재난대응 의료 안전망 사업을 확대하고 유행성 질병의 아웃 브레이크에도 대비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의료산업화를 통해 일자리 창출 등 사회적 책임도 소홀히 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정 의료원장은 "최근 의료원 안에 산학협력단을 만들었다. 의대가 기술지주회사 만들 수 있는 정책도 진행되고 있다"면서 "신약, 기부, 식품영양, 스포츠의학 등 다양한 분야에서 산업화를 고민하고 있다. 연세대에 공과대학 등 여러 분야 있는데, 그들과 공동협력을 통해 산업화 아이템을 많이 만들어낼 것"이라고 말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