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정책
적십자, 유효기간 지난 식염수로 만든 세척적혈구 출고

대한적십자사 전라북도혈액원에서 유효기간이 지난 생리식염수로 제조한 세척적혈구제제를 의료기관에 출고한 것으로 뒤늦게 확인됐다.민주당 최영희 의원은 4일 “유효기간이 최대 7개월 23일이 지난 생리식염수를 사용해 제조된 세척적혈구제제가 출고돼 4명에게 수혈됐고 이러한 사실을 인지하고도 보고가 14일이나 지연된 것으로 드러났다”고 지적했다.최 의원이 적십자사로부터 제출받은 ‘전라북도혈액원 조사보고서’ 자료를 분석한 결과, 전라북도혈액원은 지난 7월4일 제조중인 세척적혈구에 유효기간이 경과된 생리식염수가 사용되고 있음을 최초 인지했다. 이후 이틀이 지난 7월6일 총 8단위의 세척적혈구가 제조돼 의료기관 및 혈액원으로 출고된 사실을 확인했지만, 전라북도혈액원 담당자는 1주일 기간 동안 사실 관계를 더 명확히 파악 후 보고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판단하고 9일이 지난 7월15일 전북혈액원장과 혈액관리본부에 보고했다. 이후 3일이 더 지연된 7월18일 질병관리본부에 최종 보고가 된 것으로 알려졌다.현행 ‘혈액관리업무 점검사항 보고 및 처리지침’은 업무과정에서 발생한 점검사항(오류 등)을 발견 즉시 보고해 필요한 조치를 취하도록 규정돼 있는데, 규정보다 14일 늦게 지연 보고가 된 것이다.세척적혈구는 사망에 이르게 할 수 있는 알러지 반응을 제거하기 위해 적혈구의 항원 등을 세척한 적혈구 제제로 유효기간이 지난 생리식염수를 사용할 경우 오히려 균이 침입해 환자를 위험에 처하게 할 수 있다. 하지만 다행히 수혈 받은 4명은 이상반응은 없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최 의원은 “주요 물품에 대한 관리 소홀로 인한 사건으로 물품의 사용 및 재고관리를 위한 지침이 없었기 때문에 발생한 인재”라며 “지침을 마련하고, 유효기간이 경과된 주요 물품이 사용돼 제조된 유사사례가 타 혈액원에 있는지 여부도 신속히 파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성호 기자  lee@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성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