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정책 코로나19
어제 하루 1만8489명 AZ백신 접종...전담병원 의료진 화이자 백신 접종 시작오늘 중앙예방접종센터서 의료진 등 300명 화이자 백신 접종
신규 확진자 이틀 연속 400명대 유지
국립중앙의료원에 설치된 중앙예방접종센터에서 코로나19 확진자 병원 종사자가 화이자 백신 접종을 받고 있다.

[라포르시안]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에 이어 오늘(27일)부터 코로나19 전담병원 의료진을 대상으로 화이자 백신 접종이 시작됐다. 백신 접종이 시작됐지만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이틀 연속 400명대를 기록하며 불안한 유행 상황을 보이고 있다.

27일 오전 9시부터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에 설치된 중앙예방접종센터에서 의료진과 종사자를 대상으로 화이자 백신 접종이 진행되고 있다.

국내 화이자 백신 1호 접종자는 국립중앙의료원 코로나19 확진자 병동에서 근무하는 여성 환경미화원 정미경(51)씨였다. 정씨는 국립중앙의료원 확진자 병동에서 의료폐기물 처리 및 환경관리를 담당하고 있다. 

정씨는 이날 오전 9시 4분께 국립중앙의료원에 설치된 중앙예방접종센터에서 접종을 받았다. 

중앙예방접종센터는 오늘 하루 동안 국립중앙의료원 종사자 199명과 수도권 코로나19 환자 치료병원 종사자 101명이 예방접종을 실시할 예정이다.

앞서 화이자 백신은 지난 26일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대한항공 정기화물기 KE9926편으로 인천공항에 도착했다. 이날 들여온 화이자 백신은 코백스 퍼실리티를 통해 도입될 예정인 1000만 명분 중 5만 8500명 분(11만 7000 회분)이다.

영하 70도 이하 초저온 유통·보관 특수 냉매제를 사용한 '온도조절 컨테이너'에 담긴 화이자 백신은 국내 도입 즉시 공항에서 5개 예방접종센터로 1차 배송됐다.  

한편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 추진단에 따르면 27일 0시 기준으로 1만8489명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차 접종을 완료했다.

지역별 접종자 수는 경기 3532명, 광주 3072명, 서울 1922명, 충남 1558명, 전남 1740명. 전북 1086명, 경남 1052명 등 7개 시도에서 하루 접종자 수가 각각 1000명을 넘었다.

코로나19 예방백신 접종이 시작됐지만 국내 신규확진자 수는 이틀 연속 400명대를 기록하고 있다. 

방대본에 따르면 27일 0시 기준으로 국내 발생 신규 확진자는 405명, 해외유입 사례는 10명이 확인돼 총 누적 확진자 수는 8만9321명111으로 늘었다. 

현재 7,393명이 격리 중이며, 위중증 환자는 142명이다. 사망자는 10명이 추가로 발생해 누적 사망자는 1,595(치명률 1.79%)으로 집계됐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