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중범죄 의사면허 취소법 법사위 계류...의협 "심도 있는 논의 결과 존중"

[라포르시안] 금고형 이상 죄를 범한 의사의 면허를 취소하는 내용을 담은 의료법 개정안이 26일 법사위 전체회의에 계류된 가운데, 대한의사협회는 이날 "법사위의 심도 있는 논의 결과를 존중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면서 "위원 간 이견 발생으로 수정 내용을 정리해 다음 회의에서 재논의할 것으로 알고 있다. 협회는 국회에 의료계의 의견과 우려를 충분하게 전달하는데 주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의협인 의료법 개정안이 국회 상임위를 통과하자 총파업 불사 등을 외치며 강하게 반발해왔다. 

한편 이날 오전부터 시작된 코로나19 백신 접종과 관련해 김 대변인은 “백신은 코로나19에 대한 가장 확실한 과학적 대응 수단으로, 의료계는 일관되게 정부의 적극적인 백신 확보와 신중한 접종을 권고해 왔다"며 "정부와 함께 구성한 의정공동위원회에서 현장의 의견이 신속하게 반영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의협은 특히 접종을 위한 의료인력 확보를 위해 의료인과 의료기관의 보호, 지원이 가장 중요하다는 점을 정부에 설명하고 현장에서 체감할 수 있는 실질적 대책 마련을 요구하겠다고 강조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