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약·의료산업
타그리소, 초기 비소세포폐암 환자 수술 후 보조요법 적응증 획득

[라포르시안] 한국아스트라제네카(대표: 김상표)는 타그리소(오시머티닙)'가 EGFR변이 비소세포폐암 환자의 수술 후 보조요법으로 이달 23일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 허가를 받았다고 25일 밝혔다.

식약처는 지난 23일 EGFR 엑손 19 결손 또는 엑손 21(L858R) 치환 변이된 비소세포폐암 환자의 완전 종양 절제술 후 보조 치료로 타그리소의 사용을 허가했다. 

이번 식약처 승인으로 타그리소는 EGFR 변이 비소세포폐암 환자의 수술 후 보조 요법에 사용 가능한 최초의 EGFR TKI가 됐다.

타그리소의 새로운 적응증에 대한 임상 결과는  지난 해 미국 임상종양학회와 유럽종양학회에서 발표됐으며, 타그리소의 식약처 승인은 뉴잉글랜드저널오브메디슨에 게재된 ADAURA 3상 임상 연구 결과를 기반으로 한다.

ADAURA 는 완전한 종양 절제술을 받은 1B, 2, 3A병기의 EGFR 변이 비소세포폐암 환자들을 대상으로 타그리소로 보조 치료를 시행한 3상 임상이다.

1차 평가변수인 2기~3A기 환자들의 무질병생존율(DFS)를 24개월 시점에 분석한 결과, 수술 후 보조 요법으로 타그리소를 사용한 치료군의 재발 또는 사망 위험은 위약 대비 83% 감소했다. 

2차 평가변수인 전체 환자군(1B기~3A기)의 DFS 분석 결과에서도 타그리소는 위약 대비 재발 또는 사망 위험을 80% 감소시켰다.

한편, 24개월 시점에, 타그리소군과 위약군은 각각 98 %, 85 %가 CNS disease free survive했으며, 타그리소는 위약군 대비 중추신경계 재발 또는 사망 위험을 82% 줄인 것으로 나타났다.

연세암병원 종양내과 홍민희 교수는 “ADAURA 3상 임상은 초기 폐암에서 타그리소 임상적 유용성을 확인함과 동시에 미충족 수요가 높은 뇌전이 폐암에서의 타그리소 잠재력을 제시한 결과”라며 “이번 식약처 승인으로 초기 비소세포폐암 환자의 치료 옵션이 더욱 확장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아스트라제네카 항암제사업부 명진 전무는 “초기 EGFR 변이 비소세포폐암은 수술 및 보조항암화학요법 후에도 폐암이 재발할 확률이 높다”며 “이번 식약처의 타그리소 ‘수술 후 보조요법’ 적응증 허가로 EGFR 변이 비소세포폐암 환자가 완전 종양 절제술 후 보조요법으로 조기에 표적 항암 치료를 받을 수 있게 됐고, 이는 EGFR 변이 비소세포폐암 환자의 완치 가능성을 높인 것”이라고 밝혔다.

손의식 기자  pressmd@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의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