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정책 코로나19
방역당국 "집단감염 영생교 승리제단, 전국에 시설...후속조치 논의"신도인 확진자가 학원강사로 근무하면서 감염 확산
승리제단 "방역당국 확산 방지 조치에 적극 협조"

[라포르시안] 경기도 부천시에 있는 영생교 승리제단발 집단감염이 발생하면서 추가적인 감염 전파 우려가 커지고 있다.

앞서 지난 9일 경기도 부천시 괴안동에 있는 영생교 승리제단 시설과 오정동에 있는 오정능력보습학원에서 코로나19 확진자 53명이 발생했다.

이번 집단감염은 승리제단 신도 중 확진자가 보습학원 강사로 근무하면서 상호 감염 전파가 연결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영생교 승리제단은 다른 지역에도 승리제단 시설을 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10일 오전 온라인 정례 브리핑에서 "영생교 집단감염 건은 (승리제단) 기숙사에서 생활하던 신도가 확진자로 확인이 됐고, 이 신도가 학원강사로 일하면서 학원으로 감염이 확산된 사례"라고 밝혔다.

손 사회전략반장은 "전국으로 영생교 시설이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어 방대본과 중수본, 교육부, 문체부와 17개 지자체가 협의하면서 후속조치 대응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영생교 승리제단은 10일 홈페이지에 신도회 일동으로 공고문을 내고 집단감염 사태에 대해서 사과 입장을 표명했다.

승리제단 신도회 일동은 "본제단 기숙사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해 국민 여러분과 방역에 수고하시는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치게 된 점 대단히 죄송하고 미안한 마음 금할 길 없다"며 "신도회에서는 방역당국의 자가격리 및 확산 방지 조치에 적극적으로 협조해 빠른 시일 내 더 이상 바이러스가 확산되지 않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