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코로나19 바이러스, 증상 발현 후 최장 12일간 전파 가능중앙대병원·고대의대 연구팀 NEJM에 연구논문 발표
"감염력 있는 바이러스, 증상 발현 후 1주일 내 소실"
정진원 교수.

[라포르시안] 국내 연구진이 코로나19에 감염된 경증 및 중등증 환자에서 전파 가능 기간이 증상 발현 이후 12일 이내라는 사실을 밝혀냈다. 

중앙대학교병원(병원장 이한준)은 감염내과 김민철․정진원․최성호 교수 연구팀이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미생물학교실 박만성 교수 연구진과 함께 ‘코로나19 입원환자의 코로나19 바이러스 배양 가능 기간(Duration of Culturable SARS-CoV-2 in Hospitalized Patients with Covid-19)’에 관한 연구 논문을 발표했다고 2일 밝혔다. 

연구팀은 코로나19 환자가 언제까지 감염력이 있는지를 확인하기 위해 중앙대병원에 입원한 경증 및 중등증 코로나19 환자 상기도 검체에서 바이러스를 배양해 얼마나 오랫동안 ‘감염력 있는 바이러스(viable virus)’가 배출되는지 평가했다. 

연구 결과, 코로나19 확진 환자에서 PCR 검사 결과가 음성이 되기까지는 증상 발현 이후 34일(중간값)이 소요됐다. 그러나 감염력 있는 바이러스를 확인하는 배양검사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제거되기까지는 7일(중간값)이 걸렸다.

특히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증상 발현 이후 최장 12일까지 배양됐다. 

이를 통해 연구진은 경증 및 중등증 코로나19 환자에서 전파 가능 기간은 증상 발현 이후 중간값 7일, 최대 12일까지라고 밝혔다. 

고려대학교 박만성 교수는 “이 연구에서 코로나19 환자의 50%에서 증상 발현 이후 1달 이상 PCR 검사에서 양성을 보였지만 바이러스 배양으로 검사했을 때 감염력 있는 바이러스는 증상 발현 이후 1주일 내에 소실됐다”고 말했다. 

정진원 교수는 “경증 및 중등증 코로나19 환자에서 감염력 있는 바이러스는 증상 발현 이후 최장 12일까지 검출됐다”며 “이번 연구를 통해서 코로나19 환자 적절한 격리기간을 정하고, 밀접접촉자의 이차전파의 위험성을 평가하는데 과학적인 근거를 제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논문은 세계적 의학저널인 '뉴잉글랜드 저널 오브 메디슨(NEJM)’ 최신호에 게재됐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