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와 사회 톡톡뉘우스
반월상연골판 파열, 스포츠손상 아닌 '퇴행성변화'로도 생겨

장기화 국면으로 접어든 코로나19로 건강관리에 대한 중요성이 커지면서 ‘홈트’ 등 운동으로 자기관리에 힘쓰는 사람이 늘고 있다. 물론 문제도 있다. 비대면으로 진행되는 탓에 불분명한 운동 동작으로 부상 위험도 덩달아 높아졌다는 점이다. 그 중 대표적 부상이 ‘반월상연골판 파열’이다.

반달과 비슷한 모양을 갖고 있는 ‘반월상연골판’은 무릎 관절에 있는 조직으로 체중 흡수 및 하중 분산, 관절의 운동성과 안정성을 유지하는 중요 역할을 담당한다. 

스포츠손상으로 유명한 반월상연골판 파열, ‘퇴행성 변화’가 원인될 수도

일반적으로 ‘반월상연골판 파열’은 격한 움직임이 많은 운동이나 활동 중에 발생하는 스포츠손상으로 익숙하다. 과격한 스포츠를 하다 내측 반월상연골판이 손상되거나 파열되면서 무릎관절이 빠지는 느낌, 무언가 무릎관절 속에 끼어있는 느낌, 극심한 무릎통증을 동반하는 것이 특징이다.

그러나 중장년층의 경우 '퇴행성 변화'로 인한 연골판의 약화가 주된 원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 즉, 충격이나 가벼운 외상에도 쉽게 ‘반월상연골판 파열’이 발생할 수 있는 것이다.

특히 중년층의 주부에게서 발병 위험이 높은데, 내측부 파열이 흔하며 무릎 부종과 함께 시큰거림과 무릎통증이 나타난다면 증상을 의심해볼 수 있다.

의료법인 자인의료재단 자인메디병원 관절센터 양만식 원장(정형외과 전문의)은 "반월상연골판 파열은 무리한 운동 외에도 노화, 좌식생활 등 다양한 원인으로 발생한다"며 "특히 중년층의 경우 퇴행성 파열 형태로 나타나 퇴행성관절염으로 이어질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반월상연골판 파열, 정확한 진단과 맞춤형 치료 중요해

반월상연골판이 파열되면 무릎관절은 평소보다 더 큰 하중을 부담하고 압박을 받게 된다. 때문에 방치하는 기간이 길어질수록 파열의 정도가 심해지고 연골 손상까지 이어져 인공관절 수술 시기를 앞당기는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

그러므로 평소 무릎관절을 사용할 때마다 관절에서 소리가 나거나 무릎을 움직일 때 통증이 느껴지는 경우, 무릎 부종 및 불안정함이 있는 경우, 무릎관절에서 이물감 등이 느껴지는 증상이 있다면 즉시 내원하여 정확한 진단부터 받아보는 것이 좋다.

양만식 원장(정형외과 전문의)은 "파열 정도가 경미하다면 보존적 치료로도 증상 개선을 기대해 볼 수 있지만 파열이 심각한 수준이라면 관절내시경 등을 이용해 손상된 연골판을 제거하는 등의 수술적 치료가 불가피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간혹 반월상연골판 파열은 무조건 수술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환자분들이 있다"며 "이는 정확한 진단과 맞춤형 치료가 중요하고, 무엇보다 최근에는 기술 발달에 힘입어 본래 관절을 가급적 보존하는 형태로 치료가 이뤄지고 있다는 사실을 염두에 두길 바란다"고 조언했다.

이상섭 기자  sslee@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