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세계 상위 1% 연구자’ 선정된 국내 종양내과 의사들
사진 왼쪽부터 서울대학교병원 김동완 교수, 삼성서울병원 박근칠 교수, 방영주 방앤옥컨설팅 대표, 삼성서울병원 안명주 교수. 사진제공=대한종양내과학회

[라포르시안] 국내 종양내과 전문의들이 지난해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연구자’에 선정됐다. 

1일 대한종양내과학회에 따르면 글로벌 학술 정보 기업 클래리베이트 애널리틱스(Clarivate Analytics)가 지난해 11월 발표한 논문 피인용 횟수가 많은 상위 1% 연구자(Highly Cited Researchers, HCR)에 한국 연구자는 4명이 포함됐다.

상위 1% 연구자 선정은 ㅈ난 11년 동안 피인용 횟수가 많은 상위 1% 논문이 기준이며, 임상의학(Clinical Medicine) 분야는 전 세계에서 482명이 선정됐다.

HCR 임상의학 분야에 선정된 한국인은 방영주 전 서울대학교병원 교수(現 방앤옥 컨설팅 대표), 박근칠 성서울병원 교수, 안명주 삼성서울병원 교수, 김동완 서울대병원 교수 등이다.  등이 그 주인공들이다.

선정된 종양내과 전문의들은 모두 대한종양내과학회 회원으로 활동 중이다. 

이들은 최근 학회와 가진 인터뷰에서 국내 연구자간 협력 중요성을 강조했다.

특히 종양내과학회와 인터뷰에 응한 세 연구자들은 공통적으로 전문적인 연구자들의 협력을 강조하며, 이를 위한 학회의 역할을 기대했다.

방영주 대표는 “대한종양내과학회는 항암치료 개발에 관한 첨단의 정보를 얻는 주된 통로이며, 학회가 암의 치료에 관해 가장 전문적이고 권위가 있는 단체로 인정받았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박근칠 교수는 “성공적인 임상 연구를 위해서는 여러 전문가들의 협업이 절실하다”면서 “이런 점에서 종양학 전문가들 모임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고 말했다.

안명주 교수는 “학회 심포지엄 및 워크숍에서 회원들과 지견을 공유하여 새로운 아이디어를 얻고, 학문적 교류가 활발하게 돼 많은 도움이 된다”고 전했다. 

현재 안명주 교수는 폐암 치료 향상을 위한 신약 개발과 바이오마커 발굴 분야 연구에 집중하고 있다. 박근칠 교수는 표적 치료제 내성과 소세포 폐암의 새로운 치료법 개발 등에 관심을 가지고 있다. 

퇴임 후 방앤옥 컨설팅을 운영하고 있는 방영주 대표는 “새로운 항암제 개발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고자 한다”고 말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