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스마트기기 화면 작을수록 눈 건강에 더 악영향
문남주 교수.

[라포르시안] 최근 스마트기기 사용이 늘어나는데 따른 건성안 등 눈의 피로에 대한 다양한 영향이 보고되고 있지만 아직까지 화면 크기에 따라 눈 건강에 미치는 영향이 어떻게 다른지에 대한 연구는 없었다. 

국내 의료진이 스마트기기 화면이 작을수록 눈 건강에 나쁜 영향을 끼친다는 점을 실험을 통해 확인했다.

중앙대병원(병원장 이한준)은 안과 문남주 교수팀이 최근 ‘스마트기기의 화면 크기에 따른 눈의 피로도와 조절력의 변화를 비교한 연구 논문(A comparison of accommodation and ocular discomfort change according to display size of smart devices)’을 발표했다고 1일 밝혔다. .
 
연구팀은 안과질환이 없는 건강한 성인 46명을 대상으로 화면크기가 다른 스마트폰과 태블릿을 이용해 각기 다른 날 다른 내용의 다큐멘터리 영상을 각각 1시간 동안 시청토록 했다.

이후 기기 사용 전후로 원거리, 근거리 최대 교정시력, 안압, 자동굴절 검사계를 이용한 굴절력 측정을 시행하고, 근거리 주시 복합운동에 대한 조절력의 주관적 측정으로서 조절근점, 눈모음근점을 측정하며 동적자동굴절검사기를 사용해 객관적 조절력을 측정했다.

그 결과 스마트폰과 태블릿 두 기기 모두에서 사용 후 얼마나 가깝게 초점이 흐려지지 않고 볼 수 있는지를 검사하는 ‘조절근점’이 증가했다. 특히 태블릿을 사용했을 때에 비해 스마트폰을 사용한 후 조절력 변화가 1.8배 유의하게 컸다.

스마트기기 사용 후 두 기기 모두에서 가까이를 볼 때 두 눈이 모아지지 못하는 상태인 ‘눈모음근점’이 증가를 보였으며, 스마트폰 사용 후 눈모음근점이 태블릿에 비해 2.5배 멀어졌다.

문남주 교수는 “1시간 정도 비교적 짧은 사용에도 불구하고 눈 조절력 측정 시 조절근점과 눈모음근점의 유의한 변화가 나타났으며, 작은 화면의 스마트폰을 보았을 때 화면이 큰 태블릿을 보았을 때 보다 더 큰 변화가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문 교수는 “화면크기와 상관없이 20분 이내의 스마트 기기 사용에도 주관적 눈 피로감을 느끼며, 스마트폰 사용 시 태블릿보다 더 빨리, 더 심한 피로감을 느끼기 시작한다”며 “따라서 스마트 기기의 화면이 작을수록 눈에 미치는 영향이 더 클 수 있으므로 스마트 기기 사용 시 사용 시간과 용도에 따라 적절한 크기의 스마트기기 선택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논문은 안과 분야 SCI급 국제학술지인 ‘BMC Ophthalmology(BioMed Central Ophthalmology)’ 최신호에 게재됐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