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구강 건강 관리하면 심뇌혈관질환 위험 낮출 수 있어"

[라포르시안] 용인세브란스병원은 신경과 김진권 교수, 이대서울병원 신경과 송태진 교수팀이 구강 건강과 혈액 내 지질 수치 사이에 상관관계가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연구를 위해 김진권 교수팀은 국가건강검진 구강검진 대상자 6만 5,000여명을 약 5년간 추적 관찰했다. 

그 결과 치주염이 있는 환자들은 심뇌혈관질환에 대한 보호 효과가 있는 HDL 콜레스테롤 수치가 저하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치아 결손이 있는 경우 중성지방 수치가 상승했다. 

반대로 칫솔질을 자주 하는 경우 HDL 콜레스테롤 수치는 높고 중성지방 수치는 낮았다.

'착한 콜레스테롤'인 HDL 콜레스테롤인 HDL 콜레스테롤 수치가 높으면 원활한 혈액순환에 도움이 돼 협심증, 심근경색증 등의 위험이 낮아진다. 반대로 중성지방은 체내에 축적될 경우 고중성지방혈증 같은 이상지질혈증을 일으킬 수 있다.

김진권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구강 건강과 혈액 내 지질 수치 사이에 상관관계가 있음을 확인했다"며 "구강 위생 개선이 심뇌혈관질환의 발생 위험을 낮춰 신체 전체의 건강 개선에 도움 된다는 것을 입증했다는 점에 이번 연구의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연구결과는 SCI 급 국제 학술지 'Journal of Clinical Periodontology' 2020년 12월호에 실렸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