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정책
119 구급대, 하루 평균 응급환자 4443명 이송

[라포르시안] 소방청은 지난해 119구급대가 276만 6,069건을 출동하고 162만 1,804명의 환자를 응급처치해 병원으로 이송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는 하루 평균 7,578건 출동해서 4,443명을 이송한 것으로, 10년 전보다 출동건수는 36%(73만 1,770건), 이송인원은 11.6%(16만 7,982건) 늘었다. 

다만 작년에는 코로나19의 전국적인 확산으로 2019년 대비 출동건수는 5.6%(16만 3,925건), 이송인원은 12.8%(23만 8,267건)가 각각 감소했다. 

지난해 구급이송환자 수는 2019년보다 감소했지만 신속한 처치가 필요한 중증외상 등 4대 중증응급환자 이송 건은 오히려 4%(1만 767명)가 증가했다. 특히 뇌혈관계질환자 이송 건은 26.8%(2만 3,066명) 증가했다. 

이송된 4대 중증응급환자의 질환 비율은 심혈관계질환 44.2%(12만 3,000명), 뇌혈관계질환 39.2%(10만 9,051명), 심정지 11.4%(3만 1,649명), 중증외상 5.3%(1만 4,765명) 순으로 나타났다. 

시·도별 구급이송 인원은 경기도가 37만 1,531명으로 전체 이송인원의 23%를 차지했다. 그 다음은 서울 27만 6,466명(17%), 부산 9만 7,780명(6%) 순으로 지역별 인구분포와 비슷한 것으로 분석됐다.

지역별 인구대비 구급차 이용률을 보면 작년 한 해 동안 우리나라 국민 32명당 한 명이 구급차를 이용했다. 지역별로는 제주지역이 20명 당 한 명 꼴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울산지역이 40명 당 한 명 꼴로 가장 낮았다

월별 이송인원은 월평균 13만 5,150명이었으며, 심·뇌혈관질환자 발생이 많은 겨울철인 1월이 15만 2,576명(9.4%)으로 가장 이송이 많았고, 휴가철 등 야외활동이 많은 8월, 7월, 6월이 그 뒤를 이었다. 반면 3월이 11만 5,662명(7.1%)으로 가장 적게 나타났다. 

요일별로는 월요일이 24만 6,057명(15.2%)으로 응급환자 이송인원이 가장 많았고 일요일이 22만 670명(13.6%)으로 가장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시간대별 환자 발생건수는 하루의 활동이 시작되는 오전 8~11시가 27만 8,714명(17.2%)으로 가장 많았고, 활동 빈도가 적은 새벽 3~6시가 10만 8,573명(6.7%)으로 가장 적었다. 

연령별로는 60대가 26만 7,720명(16.5%), 50대 26만 2,090명(16.2%), 70대 26만 1,855명(16.1%) 순으로 장·노년층 환자가 많았다. 

이송환자 유형은 질병환자가 103만 321명(63.5%)으로 가장 많았고, 사고부상 등 외상성 손상환자 52만 79명(32.1%), 주취·중독 등 비외상성 손상환자 4만 799명(2.5%)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외상성 손상환자의 사고원인은 낙상 37.3%(19만 3,856명), 교통사고 35%(18만 2,131명), 열상 7%(3만 6,521명), 상해 6.1%(3만 1,733명) 순으로 나타났다. 

소방청은 "앞으로도 구급인력을 지속적으로 충원하고 전문교육과정을 확대할 계획이며 구급대원의 응급처치 범위 확대의 제도화를 통해 중증응급환자의 소생률을 높이는데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