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의협, '발열·호흡기 증상 환자 전원 가이드라인' 개발 추진

[라포르시안] 대한의사협회는 응급상황으로 타 의료기관으로 진료의뢰 또는 전원이 필요한 발열·호흡기 증상 환자가 적절한 진료를 받도록 안내하는 가이드라인을 개발할 예정이라고 13일 밝혔다.

의료계는 코로나19 감염 의심 환자를 이송하는 과정에서 감염 위험으로 인해 신속한 조치를 취하지 못하면 환자들의 안전에 위협이 될 수 잇다는 우려를 표시해왔다.

의협은 일선 의료현장의 혼란을 최소화하고, 환자를 신속하고 적절하게 진료하기 위한 '발열·호흡기 증상 환자 전원 가이드라인'을 개발하기로 결정했다. 

가이드라인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응급의학회에 개발을 의뢰하기로 했다.

가이드라인은 국가에서 제공하는 '응급의료기관 자원 정보'를 최대한 활용해 응급환자의 중증도와 감염 위험도를 평가하고, 환자 상태에 맞는 진료를 제공하는 응급의료기관을 선정하는 과정을 담았다. 

응급의료법에서 규정한 필수절차 등을 검토해 1차 의료기관이나 요양병원 전원 환자 수용을 위한 국내 시스템 제안도 담을 예정이다.  

조민호 의협 기획이사 겸 의무이사는 "가이드라인을 통해 전원 환자에 대해 의료진이 신속하고 적절한 대응을 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