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의협, 코로나 재유행 등 공중보건 위기시 투입할 의사 5천명 모은다공중보건의료지원단 참여 의사 모집
최대집 회장 "감염병 재난 발생시 피해 최소화 하도록 대비해야"
대구가톨릭대병원 선별진료소 내 의료진 모습. 사진 제공: 대구가톨릭대병원

[라포르시안] 코로나19 3차 대유행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대한의사협회는 공중보건위기 상황에 긴급 투입할 수 있는 의료인력을 대규모로 모집한다고 18일 밝혔다.

의협은 대규모 감염병 위기상황이 발생하면 지역의사회를 중심으로 필요한 인력을 적소에 배치할 체계를 마련하기 위해 지난 7월 박홍준 부회장(서울특별시의사회장)을 단장으로 공중보건의료지원단을 발족했다. 

지원단은 감염병 폭증으로 큰 혼란이 발생할 경우 해당 지역의사회를 통해 의사인력을 필요로 하는 의료기관에 신속하게 배치하기 위해 조직했다.

의협이 총괄본부를 맡는 공중보건의료지원단은 지원을 희망하는 의사를 모집한 후 피해가 집중되는 지역 의료기관과 긴밀한 협력 체계를 갖춰 운영한다. 

지원할 의사를 피해 발생 시점에 모집하는 게 아니라 미리 모집해 공중보건의료지원단이 마련한 교육 프로그램을 이수토록 한 후 상황이 발생하면 파견하는 형식이다. 의협은 앞으로 2주 이내 5,000명 모집을 1차 목표로 세웠다. 

최대집 회장은 이날 회원들에게 서신을 보내 공중보건의료지원단 취지를 설명하고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했다.

최 회장은 "코로나19는 물론 앞으로 또 새로운 감염병이 발생하더라도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대비해야 한다"면서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보호하고, 의사로서의 본분과 사명을 다할 수 있도록 지원단에 많은 회원의 동참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한편 의협은 지원단의 교육프로그램에 연수평점을 연계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정부와 협의를 통해 참여한 회원들을 위한 법적-재정적 지원 방안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