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KMI한국의학연구소, ‘은둔환자 지원사업’ 3년간 40여명 혜택

[라포르시안] KMI한국의학연구소(이하 KMI, 이사장 김순이)는 사회공헌사업인 ‘은둔환자 지원사업’ 시행 3년차를 맞아 이달 11일 기준 40여명의 은둔환자가 이 사업을 통해 사회복귀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은둔환자 지원사업은 화상, 흉터, 고도비만, 안면기형, 치아질환 등 외형적인 신체질환으로 인해 사회생활을 기피하게 된 은둔환자의 활발한 사회참여를 위해 의료서비스 등을 지원하는 사회공헌사업이다.

KMI는 은둔환자의 신체적∙정신적 치유를 돕고 이들에 대한 편향된 인식과 시선을 바꿔 이들이 세상 속에서 ‘함께 하는 사람’이 될 수 있도록 5년간(2018년-2022년) 총 10억원을 지원한다.

이를 바탕으로 화상, 흉터, 고도비만, 안면기형, 치아질환 등 각 분야의 전문병원에서 직접 환자들을 치료하고 있다. 이들을 ‘엔젤병원’이라 부르고 있으며 현재는 총 8개 엔젤병원이 함께하고 있다.

한국자원봉사협의회와 헬스경향, 한국사회복지관협회, 한국중앙자원봉사센터, 사회보장정보원 등이 환자 발굴과 안내 등을 수행하고 있다.

지원대상은 외형적인 신체질환으로 인해 사회생활을 기피하게 된 사람이며, 기초생활수급자 및 차상위계층, 저소득·다문화·북한이탈주민가정 등을 우선 선정한다.

지금까지 70여명이 참여를 신청했으며, 전문가 심사를 거쳐 이 가운데 40여명이 의료비 전액(수술비, 치료비, 입원비 등)과 심리적·사회적(사회복귀활동) 지원을 받아 사회복귀가 이뤄졌다.

한만진 KMI사회공헌사업단장은 “은둔환자 지원사업을 진정성, 지속성, 성실성의 관점에서 3년째 시행하고 있다”며, “KMI는 어려운 이웃과 함께 행복한 미래를 열어가기 위해 앞으로도 나눔행보를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이상섭 기자  sslee@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