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정책 2020국감
국립대병원 14곳 중 13곳 "주무부처 복지부 이관 반대"
서울대병원 전경.

[라포르시안] 국립대병원들 대부분이 주무부처를 교육부에서 보건복지부로 이관하는 것에 모두 반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은 국립대병원들에서 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주무부처를 교육부에서 복지부로 옮기는 것에 대해 서울대병원을 비롯한 13개 병원이 명확히 반대의견을 냈고, 경상대병원만 선제적인 논의가 필요하다며 답변을 보류했다고 16일 밝혔다.

사실상 국립대병원 모두가 복지부의 관리·감독을 받고 싶지 않다는 것이라고 정청래 의원은 설명했다.

국립대병원은 주무부처 변경 반대 이유로 '우수한 의료인재 교육과 양성을 통한 공공의료 책무 강화'를 들었다.

정 의원은 "정부의 공공의료정책과 의대정원 확대에 반대해 의료계 불법파업의 중심에 섰던 국립대병원들이 의료 인재 교육과 공공의료서비스 강화를 이유로 드는 아이러니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정 의원은 특히 서울대병원에 대해 "코로나19로 시기가 엄중한 때에 정부의 공공의료정책에 반대해 전공의 300여명이 파업에 참여했고, 파업기간 동안 전임의의 87.52%, 전공의의 91.43%가 사직서를 제출했다"며 "또한 병원장이 '정부의 공공의료 정책에 반대한다. 정책을 즉각 중단하라'며 파업을 지지한 바 있다"고 밝혔다. 

정 의원은 "국립대병원 모두 의료인재 양성과 공공보건의료 책무에 대해 명확히 인지하고 있으면서도 자신들의 밥그릇 챙기기를 위해 정부의 공공의료정책에 반대하고 불법 파업에 앞장섰다"면서 "교육부가 국립대병원을 제대로 관리감독 할 여건을 갖추거나, 주무 부처를 복지부로 이관해 국민보건의료서비스를 일원화하고, 공공의료정책에 힘을 실어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